최종편집 2023-01-28 15:01 (토)
한라산 첫눈에 한파주의보 ... 제주, 본격적인 추위 시작
한라산 첫눈에 한파주의보 ... 제주, 본격적인 추위 시작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기온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제주산간에 12월1일까지 최대 7cm 적설 예상
제주도, 건강관리 유의 등 철저 대비 당부
사진=제주경찰청.
사진=제주경찰청.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에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된다. 

29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틀간 기온이 큰 폭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30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5도에서 7도의 분포를 보이고, 낮 최고기온도 6도에서 9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29일 기온보다 10도 이상 낮아진 정도다. 

다음달 1일 역시 아침 최저기온이 3도에서 5도의 분포를 보이고, 낮 최고기온도 8도에서 10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산지를 중심으로 영하의 기온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30일 오전 6시를 기점으로 한파주의보도 발효됐다. 

아울러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도 더욱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2~5cm, 많은 곳은 7cm까지 내리겠다. 제주도 중산간에는 1~3cm의 적설이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기온이 크게 내려가고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주도에서는 안전사고 및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특히 산지를 중심으로 첫 눈이 예상됨에 따라 산간도로 통행 시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자가용을 이용해야할 경우에는 사전에 교통통제상황을 확인하고 도로결빙 등에 대비해 체인 등 월동장비를 구비하는 등 안전운전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올해 첫 한파주의보가 발표되는 등 본격적인 겨울철에 들어섬에 따라 급격한 기온 변화와 강한 바람으로 인한 건강관리 유의 및 옥외광고물 등 시설물 안전사고 예방에도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