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28 15:01 (토)
[카타르 월드컵] 벤투 "김민재 못뛴다 말한적 없어"
[카타르 월드컵] 벤투 "김민재 못뛴다 말한적 없어"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11.2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두 번째 경기인 가나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통역 오류 해프닝이 발생했다.

27일(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과 미드필더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카타르 알라이안의 월드컵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맞붙는다.

해프닝은 취재진 질문에 대한 벤투 감독의 답변에서 시작됐다. "1차전에서 황희찬이 뛰지 못했는데, (1차전에서 부상당한) 김민재는 2차전에 뛸 수 있는가"라는 질문이 발단이었다. 벤투 감독이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를 쓰며 굳은 표정으로 한 답변을 놓고 현장 통역사는 "현재로는 선발 출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통역했다.

일부 취재진은 이 사실을 속보로 보도했다.

이후 황인범에게 황희찬, 김민재의 결정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이 들어오자 벤투 감독은 "통역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김민재는 출전한다. 황희찬과는 다른 문제"라고 설명했다.

취재진이 "감독이 직접 황희찬과 김민재의 출전 여부를 영어로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 벤투 감독은 이에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경기 당일) 상황을 보고 아침에 주전으로 기용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민재는 지난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고 한국의 0-0 무승부에 힘을 보탰으나,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아주경제 정세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