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2-04 08:53 (토)
이태원 참사 애도, 제주도 합동분향소 설치 ... "일어나선 안되는 일"
이태원 참사 애도, 제주도 합동분향소 설치 ... "일어나선 안되는 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0.3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합동분향소 운영,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제주도청 별관 2층에 이태원 핼러윈 축제 참사 사망자들에 대한 애도와 추모를 위해 합동분향소가 설치됐다.
제주도청 별관 2층에 이태원 핼러윈 축제 참사 사망자들에 대한 애도와 추모를 위해 합동분향소가 설치됐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이태원 핼러윈 축제 참사와 관련, 사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가 운영된다.

제주도는 이태원 사고 사망자에 대한 국민적 애도와 추모를 위해, 제주도청 1청사 별관 2층(스마트워크비지니스센터)에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합동분향소는 31일부터 정부가 별도 정하는 종료 시점까지 매일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조문객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공무원들이 배치돼 분향 및 헌화를 안내하고 조문록도 비치하는 등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고인들의 명복을 빌 수 있도록 준비와 운영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도는 아울러 정부가 다음달 5일까지 국가 애도기간으로 정해 사망자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로 한만큼, 애도기간 동안 도, 행정시 및 읍면동 청사 등에 조기를 게양한다.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들은 애도를 표하는 리본을 패용하게 된다.

이와 함께 각 부서에 시급하지 않은 각종 행사는 가급적 연기하고, 불가피한 경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애도 분위기를 저해하지 않도록 간소하게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아울러 31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올에서 열린 도정현안 및 정책 공유회의를 통해 “국가 애도기간동안 공직기강을 철저하게 확립하고 애도기간에 사건‧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 실‧국에서 철저히 관리하고 상황을 점검해 달라. 또 제주지역에서 유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종 행사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 지사는 회의가 마무리된 후 합동분향소를 방문, “도저히 상상할 수 없고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 대한민국에서 발생해 너무나 안타깝고, 많은 청년이 유명을 달리하게 됐다”며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이어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제주지역에서 유사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만전을 다하고, 제주도에 주소지를 둔 한 분의 희생자에 대한 장례 절차를 유족과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9일 밤 서울 이태원에 핼러윈을 즐기기 위해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 31일 오전 6시 기준 사망 154명, 부상 149명 등 모두 303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이 중 사망자에는 제주도민 1명도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