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펼쳐지는 청년들의 '난리' ... 5일간의 청년축제 열린다
제주서 펼쳐지는 청년들의 '난리' ... 5일간의 청년축제 열린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9.1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기념일인 청년의 날 기념하기 위한 축제
청년활동 활성화 차원도
댄스버스킹 및 레이싱 대회 등 다양한 행사 마련
자료=제주특별자치도.
자료=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주최하는 청년축제가 제주 전역에서 펼쳐진다.

제주도는 청년들을 위한 축제인 ‘2022 제주청년의 날’을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5일 동안 제주청년센터를 비롯한 도 전역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이자 법정기념일인 청년의 날을 기념하고, 민선 8기 청년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청년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청년주간 행사다. 제주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공동 주최한다. 아울러 행사 개최를 위해 제주대・제주한라대・제주관광대 LINC3.0 사업단과 제주청년창업사관학교가 협력한다.

이번 행사는 ‘우리들의 난리-블루스’라는 이름으로 열린다. 각기 다른 이야기를 가진 청년들을 젊음과 청춘을 나타내는 색 ‘블루(Blue)’로 칭하고, 청년들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난리’칠 수 있는 장을 만든다는 의미를 담았다.

주제로 크게 4가지의 ‘난리’로 구성됐다.

‘일 벌이고 난리’ 세션은 다양한 아이디어가 담긴 청년프로젝트팀 블루스기획단의 7개의 프로젝트를 2022 제주청년의 날 프로그램으로 선보이는 자리다. 7개 프로젝트는 댄스버스킹과 초상화 그리기, 각종 환경 관련 활동 등으로 준비됐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담은 ‘말 많이 하고 난리’ 세션에서는 청년이 기업을 면접하는 거꾸로일자리박람회, 제주출신 댄서 리헤이와 제주청년 유튜버 뭐랭하맨이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청년콘‘썰’트 등이 열린다.

‘오지랖 부리고 난리’에서는 가상회사 출근을 통해 청년들의 일상회복을 지원하는 어쩌다 출근을 비롯해, 9.81파크에서 열리는 카트 레이싱 대회인 제1회 블루스 스피드(BLUES SPEED) 대회 등이 마련된다. 

마지막 '난리'는 부대 프로그램으로 버추얼러닝 위드런, 청년강사 원데이클래스 등 청년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제공할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이 외에도 제주청년원탁회의가 준비한 토크콘서트, ‘청년을 말하다! 우리들의 경험’과 MBTI로 만나 본 제주청년정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된다.

이번 행사는 메타버스(https://zep.us/play/D6Bo4z)로도 즐길 수 있다.

이중환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청년들의 다양한 관심과 흥미를 반영한 다채로운 콘텐츠가 펼쳐지는 ‘2022 제주청년의 날’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며 “제주청년들의 열정과 도전을 응원하고, 청년정책에 대한 도민사회의 공감과 새로운 기회의 장이 활짝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