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8 남자핸드볼 대표팀, 선수권서 이란 누르고 우승
한국 U-18 남자핸드볼 대표팀, 선수권서 이란 누르고 우승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9.0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이후 8년만
최근 남녀 U-18 모두 정상
제9회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U-18 남자핸드볼 대표팀.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9회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U-18 남자핸드볼 대표팀. [사진=대한핸드볼협회]

 

한국 18세 이하 남자핸드볼 대표팀이 이란을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9월 1일(한국시간) 제9회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 한국과 이란의 결승이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렸다.

이란은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상대로 24-29로 패배한 팀이다.

결승 결과 한국이 26-22로 또다시 누르며 우승했다.

전반을 14-11로 앞섰고, 한때 7골 차까지 간격을 벌리기도 했다. 손쉬운 승리다.

앞서 열린 5경기에 이어 이 경기까지 승리하며 6전 전승을 기록했다.

이 대회 3번째 우승이다. 첫 승은 첫 회인 2005년 기록했다. 두 번째 우승은 2014년으로 8년 전이다.

3번째 우승으로 대회 최다승 국가로 자리매김했다. 두 번 우승한 카타르와 바레인을 제쳤다.

2016년에는 3위, 2018년에는 실격(고의 패배),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대회가 취소됐다.

최우수선수(MVP)로는 최지환이 선정됐다. 베스트 7에는 김현민이 골키퍼 부문 수상자가 됐다.

이로써 한국 U-18 남녀 핸드볼 대표팀은 나란히 정상에 섰다.

여자 대표팀은 지난달 북마케도니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 우승했다. 덴마크를 누르며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우생순)' 패배를 설욕했다.

이대로만 성장한다면 남자와 여자 대표팀 모두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 메달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