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29 20:13 (일)
행정시장 검증 앞 둔 제주도의회, 제주 기관장 인사 에둘러 비판
행정시장 검증 앞 둔 제주도의회, 제주 기관장 인사 에둘러 비판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8.1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의장, 출자·출연기관장 인사에 "보은성 인사 말 나와"
행정시장 후보자 향해서도 "의혹 사실일 땐 사퇴해야"
제주도의회 전경.
제주도의회 전경.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민선 8기 오영훈 제주도정의 첫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오 지사의 인사에 대한 비판의 말이 제주도의회에서 나왔다.

제주도의회 김경학 의장은 17일 오후 ‘행정시장 인사청문 및 출자·출연기관장 인사에 따른 입장문’을 내고 제주도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최근 인사에 대해 “보은성 인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 의장은 먼저 행정시장 인사청문회에 대해 언급했다.

제주도의회에서는 오는 18일 강병삼 제주시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어 19일에는 이종우 서귀포시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예고돼 있다.

이들에 대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는 특히 농지법 위반이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강병삼 후보자는 제주시 아라동에 5필지의 농지를 4명 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으나 이곳에서의 정상적인 농사는 이뤄진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메밀과 유채 등만 파종됐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외에도 광령리에도 농지를 갖고 있지만 실제 경작은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장은 이를 지적하며 “최근 행정시장 후보자에 대해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여러 의혹들이 제기되면서 도민사회에서는 의혹을 확실히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며 “행정시장은 도민들의 눈높이에 부응해야 하는 높은 도덕성을 요구받고 있다. 제주도의회는 행정시장 인사청문회에서 그 자질과 역량, 도덕성 등에 대해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지 철저한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당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등 도민사회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나고 도민 눈 높이에 맞지 않을 경우 지체없이 자진사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또 최근 출자·출연기관장 인사에 대해 “논공행상과 보은성 임명을 지양해야 한다는 도민들의 기대가 전혀 반영되지 않아 한심하기 짝이 없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며 에둘러 비판했다.

김 의장은 “특히 제주경제통상진흥원장 인사는 ‘정실 인사’, 혹은 ‘보은성 인사’나 마찬가지라는 언론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참신한 인재를 발탁할 것으로 기대했던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라는 평가가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최근 공직자 출신인 오재윤 씨를 신임 경제통상진흥원장에 임명했다. 오 신임 원장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오영훈 캠프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활동해 왔다. 이로 인해 이번 인사가 보은성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 의장은 “민선 8기 도정은 선거공신 보은인사 논란이 재현되지 않도록 인사 검증은 물론 능력 중심의 인사를 발탁, 새로운 도정에 대한 도민의 기대에 부응해야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도민이 인사를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유념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