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단체, 음식점 원산지표시제 확대 건의
생산자단체, 음식점 원산지표시제 확대 건의
  • 한애리 기자
  • 승인 2007.11.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생산자 단체와 농협은 현재 300㎡이상 음식점에서만 적용하고 있는 원산지 표시 대상을 확대 적용해 줄 것을 농림부에 건의했다.

농협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생산자단체는 음식점 원산지 표시 대상을 100㎡ 이상으로 하고 적용품목도 쇠고기와 쌀 뿐만 아니라 돼지고기, 닭고기, 김치까지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단속기관도 식약청과 지자체를 포함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까지 확대해 줄 것을 건의한 상태다.

국내산 축산물 수요 증가, 국내 농축산업 보호 육성을 위해서라도 올바른 축산물 구매정보를 제공해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게 해야한다는 것이 생산자단체들의 입장이다.

한편  음식점의 원산지표시는 올해부터 영업장 면적 300 ㎡이상의 쇠고기를 취급 음식점을 대상으 실시되고 있으며 이를 위반했을 경우에는 1000만원이하 과태료와 7년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