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송다' 지나간 제주, 제6호 태풍 '트라세' 다가오나
태풍 '송다' 지나간 제주, 제6호 태풍 '트라세' 다가오나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7.3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낮 제6호 태풍 '트라세' 발생 ... 제주 향해 접근
다만 제주에 다가오기 전에 세력 약화, 소멸 예상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의 예상 이동 경로. /자료=기상청.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의 예상 이동 경로. /자료=기상청.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5호 태풍 ‘송다(SONGDA)’가 제주를 비켜 가자마자 또 다른 태풍이 다가오고 있다.

3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송다는 이날 오전 기준 중국 칭다오 남동쪽 약 370km 부근 해상에서 느린 속도로 북상 중이다.

송다는 점차 세력이 약해자다가 이날 늦은 오후 열대저압부로 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서해까지 진출했다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송다는 제주를 비켜가긴 했지만 강풍과 함께 제주 전역에 많은 비를 뿌렸다. 특히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30일부터 31일 오전 11시까지의 누적 강수량을 보면 삼각봉이 360mm, 성판악 240.5mm 등의 비가 내렸다. 그 외 고산 116.1mm, 서귀포 95.4mm, 성산 77.1mm, 제주 70.6mm의 누적 강수량이 기록됐다. 산천단과 태풍센터 등 중산간에도 150mm가 넘는 강수량이 기록됐다.

다만, 많은 비와 강풍이 불었지만 송다는 제주에 큰 피해를 남기지 않고 지나갔다. 도내 일부 지역에서 배수구 막힘과 차량침수 등의 피해가 기록됐다.

송다가 지나간 것과 동시에 새로운 태풍이 제주를 향해 올라오고 있다. 31일 낮 12시에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가 오키나와 북서쪽 약 20km 부근 육상에서 발생, 제주를 향해 접근 중이다.

이 태풍은 8월1일이 0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약 40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루트만 보면 바로 제주를 향해 온다. 하지만 이 태풍은 제주에 다가오기 전에 세력이 약해져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1일 낮 12시 서귀포남남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에서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1일부터 2일까지 제주는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는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