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만에 제주서 4.3위원회 ... 한덕수 "4.3, 통합·화해로 기억되길"
22년만에 제주서 4.3위원회 ... 한덕수 "4.3, 통합·화해로 기억되길"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7.2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위원회 제30차 회의, 20일 오후 제주도청서 열려
"윤석열 정부, 제주의 완연한 봄 위해 최선의 노력 다할 것"
20일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린 제30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20일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린 제30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4.3위원회 발족 22년만에 제주에서 처음으로 회의가 열렸다. 4.3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덕수 국무총리는 “제주4.3이 통합과 화해의 역사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제30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회의가 20일 오후 2시 제주도청 4층 탐라홀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제주4.3위원회가 지난 2000년 8월28일 만들어지고 22년만에 처음 제주에서 열린 회의다. 이날 회의는 4191명에 대한 추가 4.3희생자 및 유족 결정과 13명에 대한 가족관계 증명, 42명에 대한 실종신고 청구 등의 사안이 다뤄졌다.

이날 회의에서 한덕수 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4.3위원회가 구성된지 22년만에 처음으로 제주에서 회의를 개최한다는 점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긴 세월동안 아픔을 견뎌오신 희생자와 유족분들, 그리고 제주4.3의 해결을 위해 진력을 다해오신 위원님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윤석열 정부는 제주의 완연한 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다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4.3위원회는 지금까지 일곱 차례에 걸쳐 희생자 및 유족 신고를 접수, 현재까지 모두 1만4577명의 희생자와 8만4506명의 유족을 확인했다”며 “이와 같은 노력은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6월부터 희생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2026년까지 모든 희생자에게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내년 1월부터는 8차 희생자·유족 신고를 받아 추가 희생자를 찾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희생자와 유족의 실질적인 명예회복을 위해 뒤틀린 가족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바탕을 마련해 가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는 4.3의 아픔을 치유하고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회복을 위해 국가가 책임있게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며 “정부는 4.3희생자 및 유족 분들의 응어리를 조금이라도 더 덜어 드릴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위원회에 참석한 오영훈 제주도지사 역시 “2016년 국회 입성 후 4.3특별법 전부개정과 일부개정을 이끌어냈다. 그 결과 올해 4.3수형인 희생자에 대한 직권재심과 특별재심이 시작됐다. 6월부터는 보상금 지급 절차도 시작됐다. 이 모든 과정마다 도민의 응원과 4.3위원회의 적극적인 협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오 지사는 그러면서 “앞으로도 4.3위원회와 함께 화해와 생생의 물결 속에 새로운 제주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 지사는 “오늘의 결정이 70여년 질곡의 세월을 견디어 오신 희생자와 유족 한 분 한 분의 삶에 큰 위로가 될 것”이라며 “제주도정 역시 4.3희생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족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4.3위원회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영훈 제주도지사 이외에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이완규 법제처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