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검찰 송치에도 사업 추진? 제주자연체험파크 승인 목전
사업자 검찰 송치에도 사업 추진? 제주자연체험파크 승인 목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7.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자연체험파크 사업 시행 승인 관련 내용 열람 공고
사업부지 대부분 곶자왈 지대, 곶자왈 훼손 논란 예상
사업시행 전에 곶자왈 훼손 논란도 ... 법적 절차 진행 중
곶자왈 훼손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 부지 일대 모습. /사진=곶자왈사람들
곶자왈 훼손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 부지 일대 모습. /사진=곶자왈사람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곶자왈 훼손 논란이 일고 있는 자연체험파크 사업 시행 승인을 목전에 두고 있다. 하지만 사업부지가 대부분 곶자왈이라는 점에 더해 곶자왈 훼손 등과 관련해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사업 시행 승인 절차에 들어가면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15일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시행 승인 신청에 따라 관련 내용을 다음달 4일까지 열람할 수 있도록 공고했다.

이번 사업 시행승인 신청에 따른 열람 공고는 사업 시행승인 직전의 절차다. 도는 이번 열람을 통해 사업 시행에 관한 관계자들의 의견을 받고, 이후 관련 부서 협의 등의 과정을 거처 사업 시행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번 사업과 관련해서는 환경훼손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은 당초 ‘제주사파리월드’라는 이름으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산1번지 일원에 추진돼 왔다. 사업 추진 초기부터 곶자왈훼손 등의 논란에 휩싸였던 이 사업은 2019년 사업계획을 변경, 오는 2023년까지 74만4480㎡ 면적에 사파리를 제외한 관광휴양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방향을 잡았다.

하지만 사업부지가 람사르 습지이자 문화재로 지정돼 있는 동백동산에 면해 있고 사업부지의 일부 역시 곶자왈 지역이라 곶자왈 훼손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도내 환경단체인 ‘곶자왈 사람들’은 이 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반대의 목소리를 내면서 “사업지는 거문오름에서 흘러나온 용암이 만든 지역 곶자왈의 핵심부”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곶자왈 사람들은 이외에도 해당 지역이 전세계에서 제주 동부 선흘 곶자왈 일대에서만 유일하게 자생하고 있는 ‘제주고사리삼’ 군락지가 있다는 점을 들며 사업에 반대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제주고사리삼는 멸종위기종이다. 최근 개채수 급감에 따라 멸종위기 등급이 기존 2등급에서 1등급으로 상향되는 내용이 추진 중이다. 

제주도 역시 사업부지의 대부분이 곶자왈 지대임을 인정하고 있다. 최근 마무리된 ‘제주 곶자왈지대 실태조사 및 보전관리 방안 수립 용역’을 토대로 봤을 때 사업 부지의 대다수가 곶자왈 지대에 포함되는 것으로 나타난다. 다만 아직까지 이 용역에 따른 곶자왈 지역 지정 고시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 아직까지는 공식적으로 사업부지의 대다수를 곶자왈 지대라고 볼 수는 없다.

더욱이 제주도의 설명에 따르면 사업부지의 대부분이 곶자왈이더라도 보호지역으로 지정된 면적은 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단법인 곶자왈사람들이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부지를 자체조사한 결과 확인한 훼손된 나무들. /사진=곶자왈사람들.
사단법인 곶자왈사람들이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부지를 자체조사한 결과 확인한 훼손된 나무들. /사진=곶자왈사람들.

이외에도 논란점은 더 있다. 올해 3월 제주도의회에서 이 사업과 관련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이 통과된 후 제주도의 사업시행 승인이 이뤄지기 전에 사업부지에서 벌목이 이뤄지는 등 곶자왈 훼손 행위가 벌어진 것이다.

사업부지 중 2만7700여㎡에 달하는 면적에 걸쳐 모두 600여 그루의 나무가 잘려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이 훼손 행위가 불법으로 이뤄졌다고 판단,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의 사업자와 현장 감독 등을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달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사업자가 사업부지에서 불법훼손을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지는 등 법적 절차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업시행 승인 절차가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서도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