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기술 개발로 탄소중립·출력제어 동시에 잡는다
제주도, 기술 개발로 탄소중립·출력제어 동시에 잡는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주관 과학기술 활용 지역문제 해결사업에 선정
기존 경유 사용, 전기로 대체, 탄소 줄이고 출력제어 해소
제주도내 농지.
제주도내 농지.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전문 과학기술을 활용, 농업 부분의 탄소배출 및 신재생에너지 출력제어 문제 동시 해결에 나섰다.

제주도는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주관하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의 본격 추진을 통해 농업부문 탄소중립 실현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주민, 기술을 보유한 연구기관이 서로 소통하는 가운데 전문 과학기술 활용으로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문제 해결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부처 협업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8월 사업에 응모한 이후 3개월간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 시설농가 등과 함께 7차례에 걸쳐 지역주민·지자체·연구자 공동 협의체인 ‘리빙랩’을 통한 협의를 거쳤으며 올해 5월 10개의 최종 과제에 선정됐다. 이어 지난 24일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 협약식을 시작으로 이번 사업에 착수했으며, 현재 연구기관과의 업무협약을 앞두고 있다.

도에 따르면 제주의 근간산업인 농업 분야의 탄소전환이 타 산업에 비해 더딜 뿐만 아니라 최근 급격한 유가 상승으로 농가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기존 경유를 사용하는 농가의 각종 농기구 등을 전기 사용 제품으로 보급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하는 계획을 세웠고 이 내용이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구체적으로 기존에 보급된 히트펌프 설치 농가를 대상으로 열 생산‧저장‧공급 시스템의 최적 제어기술을 개발하고 인공지능(AI) 기반 시설하우스 부하 예측기술 및 이를 총괄 관리‧운영할 수 있는 통합 열관리 플랫폼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연구기관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다. 내년 7월까지 연구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기술개발의 연구개발(R&D) 부문과 개발 기술을 적용·확대하기 위한 비연구개발 부문으로 구분되며, 총 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의 출력제어 문제에도 어느 정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과다보급되면서 잉여전력을 처리하지 못해 출력제어가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등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

도는 기존 경유를 사용하던 각종 농기구를 전기기구로 대체, 출력제어 시간대에 전력을 소비할 수 있도록 유도해 전기사용량을 늘리고 이를 통해 출력제어를 줄인다는 구상이다.

도는 이번 기술 및 플랫폼 개발에 더해 현장 실증으로 운영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최우선적으로 달성하기 위해서는 1차산업 분야의 에너지 전환과 그 과정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며 “실증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섹터커플링 과제와 연계해 확대‧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