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휴게소 페트병 순환 생태계 구축 “함께 해요”
고속도로 휴게소 페트병 순환 생태계 구축 “함께 해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6.2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환경부-한국도로공사 등 5개 기관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
전국 18개 후게소에 인공지능 무인회수기 설치, 선별된 페트병 별도 재활용키로
지난 23일 죽전휴게소에서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
지난 23일 죽전휴게소에서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진행됐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배출되는 투명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에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참여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 23일 죽전휴게소에서 환경부, 한국도로공사, SK지오센트릭,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함께 ‘휴(休)-사이클 페트병 수거체계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휴(休)-사이클’은 휴게소에서 배출된 폐자원의 올바른 분리 배출과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이번 다자협약에 참여한 5개 기관‧기업은 폐페트병을 고품질의 재활용 원료로 재생하기 위해 수거 과정부터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고객 참여형 페트병 무인회수기 설치, 휴게소 이용객 및 일반 국민 대상 자원 재활용 촉진 활동 등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시범사업은 죽전(서울방향), 경주(부산방향), 천안삼거리(서울방향) 휴게소 등 전국 18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휴게소에 설치된 인공지능 무인회수기에 페트병을 투입하면 기기가 재활용 품질이 높은 물건을 자동 선별하고, 선별된 페트병은 별도로 운반돼 폐기물 선별장으로 옮겨져 이후 재활용 라인을 통해 섬유, 식품용기 등으로 재생할 수 있는 원료로 재탄생하게 된다.

이용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휴게소의 인공지능 무인회수기에 페트병을 투입해 적립한 포인트로 이벤트에 참가하면 페트병을 새활용해 제작한 제주삼다수 친환경 피크닉세트를 받아볼 수 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휴게소 이용객이 많아지는 여름휴가 시즌을 앞두고 야외에서도 간편히 실천할 수 있는 자원순환 방법을 알리기 위해 이번 협약에 참여하게 됐다”며 “제주삼다수는 생산 과정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점차 줄여가는 것은 물론, 페트병 수거 및 새활용에도 적극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