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0년대 제주의 모습 담은 '남환박물', 완역본으로 나왔다
1700년대 제주의 모습 담은 '남환박물', 완역본으로 나왔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환박물 완역본 표지. /사진=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남환박물 완역본 표지. /사진=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1700년대 조선시대 속 제주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낸 서적, ‘남환박물(南宦博物)’의 완역본이 나왔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박물관 역사자료총서 제6집 ‘남환박물’ 완역본을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남환박물은 조선시대 제주목사 이형상이 쓴 제주도 지방지(地方誌)다. 1700년대 제주의 자연·역사·풍속 등에 관한 다양한 내용을 기술하고 있어 ‘탐라순력도’와 함께 제주 역사를 연구하는 소중한 자료로 인정받는다.

이번 완역본은 민속자연사박물관이 소장한 <남환박물> 번역본과 원문을 같이 수록해 비교 연구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이형상 종가 소장의 <남환박물>에는 없는 「황복원대가(荒服願戴歌)」가 박물관본에는 수록돼 있어 그 가치를 더한다.

번역은 김새미오 및 이진영 선생이 공역했다.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인 김익수 선생이 감수했다.

남환박물은 관련 연구기관 등에만 배부되며, 박물관 누리집(홈>열린마당>학술자료실)을 통해 누구나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노정래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민속자연사박물관은 그동안 이형상 간찰 및 ‘탐라록’, ‘탐라장계초’ 등 이형상의 여러 저서를 꾸준히 번역·발간해왔다”며 “이번에 발간된 ‘남환박물’도 제주 역사연구의 사료로 많이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