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에서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7월부터 수수료 상승
제주도내에서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7월부터 수수료 상승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7월1일부터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 수수료 인상
4인 기준 가구 월 평균 810원 정도 더 지출 예상
사진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에 가연성 폐기물이 반입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사진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에 가연성 폐기물이 반입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내 음식물 폐기물의 처리 수수료가 인상된다.

제주도는 다음달 1일부터 음식물류 폐기물 수집·운반 및 처리 수수료가 인상된다고 15일 밝혔다.

음식물류 폐기물 수수료 인상은 2017년 이후 5년 만이다.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비에 대한 제주도의 재정 부담 악화에 대응하고 폐기물 배출자 부담 원칙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에 인상이 이뤄지게 됐다.

음식물류 폐기물 주민부담률의 전국 평균은 52.9%이나 제주도의 경우 2019년 기준 18.8%로 전국 최하위에 속하며 도에서는 2015년 이후 5년간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비로 603억 원의 적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같은 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도에서는 수수료 인상에 나섰고, 이를 위해 지난해 9월 제주도 물가조정위원회의 심의 의결과 올 2월 ‘제주특별자치도 음식물류 폐기물의 발생억제, 수집·운반 및 재활용에 관한 조례’를 개정했다.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다음달 1일부터 적용된다.

수수료 인상에 따라 음식물류 폐기물 전자태그(RFID) 계량 장비를 통해 배출되는 가정 배출 음식물류 폐기물은 리터당 30원에서 55원, 전용용기배출 소형 음식점은 51원에서 95원이 된다.

도는 4인 기준 1가구 당 음식물류 폐기에 월 평균 810원 정도를 더 지출하게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허문정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환경부는 음식물류 폐기물 수수료 현실화를 위해 2018년까지 주민부담률 80%까지 올릴 것을 권고했으나 우리 도는 18.8%로 전국 대비 현저히 낮은 실정”이라며 “이번 인상으로 주민부담률이 22.6%로 상향돼 재정 부담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