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삼성혈·신산공원 일대, 제주의 '센트럴파크'로"
오영훈 "삼성혈·신산공원 일대, 제주의 '센트럴파크'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사람·자연 등이 공존하는 랜드마크 구상
'제주역사관'의 건립도 약속
제주 삼성혈.
제주 삼성혈.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이 삼성혈에서 신산공원까지 이어지는 제주시 이도1동 일대를 제주도내 ‘센트럴파크’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은 13일 삼성혈을 방문, 삼성전에서 분향례를 봉행하고 고·양·부삼성사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삼성혈과 신산공원 일대를 역사와 문화, 사람, 자연이 공존하는 제주의 랜드마크로 발전 및 변화시켜나가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도지사 출마 선언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삼성혈을 방문했는데 당선인 신분으로 다시 찾게 돼 감회가 깊다”며 “역사가 곧 미래라는 가치 아래 탐라개벽신화에 내재된 창조정신으로 새로운 제주의 미래를 열겠다”고 피력했다.

오 당선인은 이어 “삼성혈과 제주민속자연사박물과, 신산공원을 벨트화해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같은 도민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공원으로 조성하겠다”며 “탐라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제주의 역사를 아우를 수 있는 제주역사관을 건립해 제주의 신화와 역사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부삼성사재단은 이날 오 당선인에게 △문화해설사 배치 △문화재 안전경비원 배치 △문화재 유지관리비 지원 등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