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전 제주의 모습, 어땠을까? ... 제주의 옛모습, 대중 앞으로
40년 전 제주의 모습, 어땠을까? ... 제주의 옛모습, 대중 앞으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40년 전 제주 모습 담긴 사진들 공개
1996년부터 촬영한 영상물도 공개 예정
제주도의 옛모습과 현재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의 옛모습과 현재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수십년 전 제주의 모습을 담은 복원, 공개되고 있다.

제주도는 공공기록물로 보존해온 비디오테이프 등 아날로그 시청각 기록물을 디지털로 변환해 보존·공개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간이 지날수록 손상되는 아날로그 자료를 디지털로 변환해 데이터를 영구·보존하고 제주지역 콘텐츠의 활용과 개방의 편의성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디지털로 복원되는 영상은 총 2368점이다. 1996년∼2014년 아날로그 매체로 생산돼 보존해온 주요 도정 자료들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지난 1월부터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과 국가기록원의 기록물관리지침에 따라 보유 자료의 데이터를 조사하고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다.

디지털 영상자료는 올 하반기 영상기록 메타데이터와 색인 작업을 완료한 후 내년부터 도민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공개할 방침이다.

도는 이보다 앞서 공공기록물로 보관하고 있던 1980~1990년대 필름사진자료 일부를 현재의 모습과 비교하는 방법으로 재제작해 제주도 누리집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과거와 현재’라는 제목의 이번 시리즈는 제주도 누리집 ‘도정뉴스 > 생생제주 > 포토뉴스’ 메뉴 (https://www.jeju.go.kr/news/jeunews/jejuphotonews.htm?category=2719)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공누리 저작권 출처표시를 적용하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6월 7일 기준 100여 건이 등록돼 있다.

도는 앞으로 300장 내외의 과거와 현재 비교사진을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다.

고경호 제주도 공보관은 “과거 도정 기록을 디지털화함으로써 공공의 콘텐츠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당시의 시대상과 삶의 현장을 엿볼 수 있는 자료들을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도민 편의를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1980년 신제주로터리에서 바라본 신대로와 현재 모습.
1980년 신제주로터리에서 바라본 신대로와 현재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1984년 서귀포시 1호광장(중앙로터리)의 모습과 현재 모습.
1984년 서귀포시 1호광장(중앙로터리)의 모습과 현재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1981년 제주도청 뒷편의 모습과 현재 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모습.
1981년 제주도청 뒷편의 모습과 현재 주차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우체국 앞 거리의 1984년 모습과 현재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우체국 앞 거리의 1984년 모습과 현재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