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의 연인' 송해, 오늘(8일) 별세…향년 95세
'일요일의 연인' 송해, 오늘(8일) 별세…향년 95세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6.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송해, 8일 별세[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방송인 송해, 8일 별세[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일요일의 연인' 방송인 송해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8일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이날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최고령 MC'로 대중에게 사랑받은 송해는 올해 1월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하고 3월에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급격히 건강이 악화하며 오랜 시간 출연한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고민해오기도. 당시 KBS는 아주경제에 "스튜디오 녹화로 방송에 계속 참여하는 등 여러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하차 등과 관련해 정해진 바 없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1927년생인 송해는 국내 최고령 현역 방송인이었다. 1988년 5월부터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아 대한민국 대표 MC로 대중에게 사랑받았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