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뻗어나간 제주해녀, 세계인 제주로 불러모은다
세계로 뻗어나간 제주해녀, 세계인 제주로 불러모은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랍에미리트·나이지리아서의 전시회, 호평 이어져
전시 관람객들, '제주 방문하겠다' 5점 만점에 4.9점
물질에 나서고 있는 제주해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물질에 나서고 있는 제주해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세계로 뻗어나간 제주해녀 전시가 호평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제주에 대한 호기심까지 불러일으키며 해외 관광객들의 제주방문 의사도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올해 상반기 아랍에미리트와 나이지리아에서 진행한 제주해녀 해외 공동 전시사업이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아랍에미리트에서의 제주해녀 전시회는 아부다비 한국문화원 아리랑홀에서 ‘제주해녀-바다의 여인들’라는 이름으로 지난 3월4일부터 4월24일 열렸다.

이 전시에서는 제주도가 제공한 제주해녀복, 테왁망사리 등 물질도구, 해녀 물질 사진, 제주해녀 기념품 등이 대중을 만났다. 그 외 부대행사로 해녀 오르골 만들기, 바다 향초 만들기 등 체험행사가 23회 마련됐다.

참가자 설문조사에서는 ‘전시를 본 후 제주를 방문하겠다’는 항목에서 5점 만점에 4.9점을 받았다. 제주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지 묻는 항목에서도 5점 만점에 4.8점을 받는 등 제주도 및 제주해녀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확산시킨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관람객들 중에서는 “한국 여행을 계획 중이었는데 전시를 통해 제주를 방문하기로 결정했다”는 반응을 보인 이들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전시회에 대해서도 “제주 여성들의 삶을 조명한 점이 좋았다”는 평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지리아 제주해녀 전시는 수도 아부자에 있는 한국문화원에서 지난 5월16부터 27일까지 열렸다. 개막식에는 나이지리아예술위원회, 아프리카세계기록물재단, 나이지라아영화협회, 국립미술관 관계자 등이 함께 자리했다.

전시회에서는 제주의 독특한 해녀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사진, 영상 자료들과 해녀물질 도구가 전시됐으며, 해녀복을 직접 입어보는 체험 코너와 포토존이 관람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도는 앞서 2019년도부터 벨기에, 스웨덴, 카자흐스탄, 일본, 호주에서 제주해녀 특별전시를 열었다. 2022년 하반기에는 멕시코, 홍콩, 베트남, 영국에서 해녀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외공관들과 협력 전시를 통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전 세계인이 더 가깝게 이해하고 제주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