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대정농공단지 서쪽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추진
서귀포시, 대정농공단지 서쪽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추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6.06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대응기금 5억 등 10억 원 투입, 가시나무류 등 8000여 그루 식재 계획
서귀포시 대정농공단지 인근 미세먼지 차단 숲 조감도. /사진=서귀포시
서귀포시 대정농공단지 인근 미세먼지 차단 숲 조감도. /사진=서귀포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시 대정농공단지 서쪽에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미세먼지와 농공단지 등 산업시설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 물질을 차단, 정화하기 위한 취지에서다.

서귀포시는 숲 조성을 통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녹지 공간을 확충하기 위해 대정농공단지 서쪽에 있는 일과리 산1-8번지 일대에 미세먼지 차단 숲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가 농공단지에 인접하고 있는 데다, 단지 내 산업시설에서 오염물질과 미세먼지가 연중 발생하고 있고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극심해 녹지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서귀포시는 지난해 산림청 공모를 통해 기후대응기금 5억 원을 확보해 현재 실시설계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조성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체 사업비 1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가시나무류를 비롯해 크고 작은 나무 8000여 그루를 심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숲을 조성하고 지역 주민들이 쉴 수 있는 편의시설을 갖춘 생활용 숲도 조성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