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오영훈 당선인, 환경 정책 반드시 지켜달라"
제주환경운동연합 "오영훈 당선인, 환경 정책 반드시 지켜달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0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등 환경정책 제안
오영훈, 대체적으로 동의, 일부 정책 이견 보여
환경운동연합, 일부 사업에 대한 재검토도 요구
한라산국립공원 안쪽인 1100고지 휴게소 인근 삼형제큰오름 정상에서 이뤄지고 있는 남부 항공로 레이더 건설 공사. 제주환경운동연합은 3일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을 향해 이 사업을 포함한 제주도내 일부 사업에 대해 재검토 등을 요구했다.  /사진=제주녹색당
한라산국립공원 안쪽인 1100고지 휴게소 인근 삼형제큰오름 정상에서 이뤄지고 있는 남부 항공로 레이더 건설 공사. 제주환경운동연합은 3일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을 향해 이 사업을 포함한 제주도내 일부 사업에 대해 재검토 등을 요구했다. /사진=제주녹색당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환경운동연합이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을 향해 “환경보전 정책에 대한 약속을 반드시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3일 오전 논평을 내고 “이번 선거로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환경보전 정책에 청신호가 들어올 것이란 기대가 크다”며 오영훈 당선인을 향해 환경보전 정책 추진에 앞장서줄 것을 요청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특히 지난 선거운동과정에서 오 당선인 측에 제안한 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줄 것을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앞서 지난달 4일 당시 제주도지사 후보들에게 7가지 정책 제안을 한 바 있다. ▲제주도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해안사구 보전조례 제정 ▲해수욕장 및 주요해변 연중 금연구역 지정 ▲일회용품 사용제한 권한 제주특별자치도 이양 ▲환경교육 공무원 의무이수제 추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전면 재검토 ▲한라산국립공원 내 항공 레이더시설 허가취소 등이다.

오 당선인은 이 정책제안에 대해 대체적으로 동의하면서도 일부 제안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 당선인은 특히 ▲제주도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해안사구 보전조례 제정 ▲일회용품 사용제한 권한 제주특별자치도 이양 ▲환경교육 공무원 의무이수제 추진 등 4개의 정책에 대해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제주도 해양보호구역 확대 지정 정책에 대해서 “확대를 위한 기초조사와 시행계획 수립 의견에 기존 제주해양국립공원 자료를 활용하겠다”는 의견을 보내며 내용적으로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해수욕장 및 주요해변 연중 금연구역 지정’과 관련해서도 “금연구역 지정과 더불어 흡연부스와 별도 공간을 마련, 담배꽁초가 잘 수거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등봉공원 사업과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한 조사 및 전면 재검토와 관련해서는 대채적으로 공감하면서도 조사에 대해서는 “감사원의 감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고 ‘한라산국립공원 내 레이더시설 허가취소’에 대해서는 국토부와의 협의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운동연합 측은 이와 관련해 “새 도정이 본격적으로 운영됐을 때 막힘없이 정책들이 추진되길 바란다”며 “다만 추진 방법에 이견을 보인 사업에 대해서도 충분한 소통과 협력으로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열린 자세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또 “지난 원희룡 도정에서 막무가내로 추진되어 온 공공개발사업들에 대해서도 충분한 조사와 평가를 통해 재평가 및 재검토를 해야 한다”며 ▲제주 제2공항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비자림로 확포장공사 ▲제주신항 매립사업 ▲중산간 순환도로 건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개발 ▲한라산국립공원 내 레이더시설 설치 등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재검토를 요구했다.

아울러 앞으로 구성될 제12대 제주도의회를 향해서도 ”제주도가 제대로 하고 있는지를 잘 감사히고 견제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함을 물론 제주 환경을 보전할 수 있는 각종 조례의 제·개정에도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