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식, 결과 승복 "지방선거 모든 후보들, 수고 많았다"
박찬식, 결과 승복 "지방선거 모든 후보들, 수고 많았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6.02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향해선 "축하드린다 ... 품격 있는 제주 열어달라"
"이제 시민으로 돌아가 해야 할 일을 하겠다"
박찬식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박찬식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박찬식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선거결과에 승복하며 이번 지방선거에 나선 모든 후보들에게 수고의 말을 건냈다.

박찬식 후보는 1일 늦은 오후 입장문을 내고 “지방선거에 대한 도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오영훈 당선인에게 축하를 드린다. 허향진 후보와 부순정 후보를 비롯한 지방선거에 함께한 모든 후보들 역시 수고많았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대선의 여파 속에서 보수양당이 독점하는 현실정치의 벽은 높았다”며 “그럼에도 정치신인인 저에게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리고 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신 도민 여러분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다만, 절반을 겨우 넘긴 낮은 투표참여에 대해 정치가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는지 정치권 모두가 겸허하게 되돌아봐야 한다”며 “저 역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오 후보를 향해서는 “도민의 뜻을 잘 받들어 제주답고 품격 있는 제주를 열어주실 것을 기대하고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저는 이제 도지사 후보라는 무거운 이름을 내려놓고 도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간다”며 “저는 해야할 일을 했다. 이제 시민으로 돌아가 다시 해야 할 일들을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