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선대위 "제주 위해 일할 일꾼, 누구인지 봐달라"
오영훈 선대위 "제주 위해 일할 일꾼, 누구인지 봐달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3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본투표를 하루 앞둔 31일 “제주와 도민을 위한 일꾼이 누구인지, 누가 인물인지를 봐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의 선대위는 “이번 선거는 능력과 비전을 갖춘 인물을 뽑아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오영훈 후보는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4.3 배보상과 공익직불제 등을 실현해낸, 능력과 경험이 입증된 준비된 후보”라고 설명했다.

이어 “끊임없는 도전과 담금질 속에서 경험과 내공이 쌓인 오 후보가 일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도와주고, 힘을 달라”며 도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도민 통합 선대위는 이외에도 이날 선거 필승 및 투표 독려 결의대회를 갖고 “압도적인 승리를 위해 6월1일 모든 도민들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결의했다.

오 후보는 이날 행사에서 “제주도민들의 현명한 선택을 믿는다”며 “오늘과 내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더 낮은 자세로 투표장으로 인도하게 해 투표율을 높이는 축제의 장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또 위성곤 총괄공동선대본부장은 “김포공항 이전 이슈는 국민의힘의 ‘정치쇼’로 판명됐다”며 “도민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널리 알려 도민들이 투표로 심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재호 총괄공동선대본부장은 “정치권의 혐오를 느낀 유권자들이 ‘투표하지 말자’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다”면서 “이것은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것이고, 국민의힘이 가장 바라는 것인 만큼 마지막까지 투표율을 높이는 데 모든 역량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