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식 "제주를 제주답게 ... 제2공항 막을 한 표를 던져달라"
박찬식 "제주를 제주답게 ... 제2공항 막을 한 표를 던져달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30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으로 제주 모습 잃어가는 건 지켜볼 수 없었다"
"제주 자산 파괴 지금도 계속 ... 여러분의 표에 제주 미래 달려"
박찬식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박찬식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본투표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찬식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가 “제주를 망칠 제2공항을 막을 힘을 만들어달라”며 막판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박찬식 후보는 30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마지막으로 도민 여러분에게 호소를 드리고자 한다”며 “제주를 더 제주답게 만들 수 있도록 소중한 한 표를 저 박찬식에게 보내달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먼저 “지난 2월1일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로 인사를 드린지 꼬박 석달이 지났다”며 “이제야 겨우 알아보는 분들이 많아졌는데, 이렇게 끝내야 하나 하는 아쉬움도 적지 않다”고 운을 뗐다.

박 후보는 이어 “대선 여파에 4월 말까지만 해도 (지방선거) 후보군이 난립해 인지도 있는 거대정당 후보 외에는 누가 누군지 관심을 받기도 어려웠다”며 “이런 상황에서 여론조사 5%를 넘기지 못했다고 유력후보들과의 방송토론에 나가지 못한 것은 큰 아쉬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신 발로 뛸 수 밖에 없었다”며 “생각이 다른 다양한 분들을 만나면서 많이 듣고 많이 배웠다. 저를 만나고 이야기를 나눠주신 모든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왜 이제야 정치를 하느냐고 묻는 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2공항이 정치와 거리를 두려 했던 저를 이 자리에 서게 만들었다”며 제2공항 문제로 중대한 기로에 서 있는 제주를 외면할 수 없었다. 제주가 제주다운 모습을 잃어가는 것을 방관할 수 없었다. 시대의 변화와 도민의 바람을 외면하는 정치를 지켜볼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탑동매립을 언급하기도 했다. “30년전 탑동매립으로 해녀들의 생존터전이자 아이들의 놀이터였던 먹돌이 깔려 있는 바다가 콘크리트로 덮였다”며 “그 바다가 살아있었다면 도심에서 걸어서 접근할 수 있는 먹돌이 깔린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해변으로 남아 있었을 것이다. 젊은이들이 넘치고 관광객들의 명소가 됐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다시 소환하는 것은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제주의 소중한 자산과 가치가 파괴돼 온 역사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제 제주의 소중한 자연환경, 생태계와 경관, 공동체를 파괴하는 난개발과 투기를 멈춰야 한다. 그 이정표가 제2공항이다. 제2공항은 그 자체로 역대 최악의 대규모 환경파괴사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작년 2월 여론조사 이후 각종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제2공항에 대한 찬성의견이 높게 나온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그만큼 도민들의 판단은 분명하다. 하지만 제2공항 강행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는 국민의힘 허향진 후보는 말할 것도 없고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도 분명한 소신없이 중앙정부의 판단만을 말하고 있다. 이는 제주의 자존을 버리는 처사”라고 질타했다.

박 후보는 마지막으로 “여러분의 한 표에 제주의 미래가 달려 있다”며 제2공항을 막을 힘을 만드는 한 표를 던저달라. 제주를 더 제주답게, 더 품격있게, 더 가치있게 만들어 후손들에게 자랑스러운 제주를 물려줄 수 있는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달라”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