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4.3 중요유적지, 전액 국비로 매입 추진” 약속
부상일 “4.3 중요유적지, 전액 국비로 매입 추진” 약속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2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적지 보존‧복원사업, 도 전체에 대한 공동체적 보상 의미 커”
부상일 제주시 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부상일 제주시 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을 선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부상일 후보(국민의힘)가 제주4.3 관련 중요 유적지를 전액 국비로 매입해 유적지 보전‧복원 사업을 완성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했다.

화북 곤을동 잃어버린 마을, 선흘리 목시물굴, 구좌읍 다랑쉬굴 등 중요 유적지를 전액 국비로 매입하겠다는 것이다.

부상일 후보는 29일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구상을 밝혔다.

부 후보는 “2005년 말 ‘제주4·3유적 종합정비 및 유해발굴 기본계획’으로 정비유적지 9곳, 복원유적지 6곳, 보존유적지 4곳과 유해발굴 대상지 7곳 등을 선정하고 사업을 벌여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주정공장터 매입과 북촌 너븐숭이, 낙선동 4·3성, 섯알오름 학살터 등은 토지 매입과 정비가 이뤄지는 등 구체적인 사업이 진행돼 4·3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찾아가 4·3의 역사적 흔적들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했다”고 4·3유적지의 현황을 거론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유적지 보존·복원사업의 진행 과정에서 예산의 문제로 인해 마땅히 사업 범위에 포함돼야 하는 중요유적지가 방치돼 있는 곳들이 있다”면서 대표적인 사례로 화북 곤을동 마을과 선흘리 목시물굴, 구좌읍 세화리 다랑쉬굴의 사례를 들었다.

이에 그는 “곤을동의 경우 49필지 7981㎡ 면적의 유적지 전체를 국비로 매입해 4·3의 비극을 극복하는 유적지로 복원하는 작업을 완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선흘리 목시물굴은 마을 주민 60인의 공동소유부지를 매입하고, 소유권이 학교법인 이화학당에 있는 다랑쉬굴도 매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부 후보는 이어 “4·3 중요유적지 보존·복원사업은 피해자에 대한 개별 보상과는 별개로 제주도 전체에 대한 국가의 당연한 공동체적 보상의 의미가 크므로 국가가 전액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당위성이 있다”면서 “국회에 입성하면 이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