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규 “아라동 지역 생활환경‧안전문제 해결 최선 다할 것”
김한규 “아라동 지역 생활환경‧안전문제 해결 최선 다할 것”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2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아라동 일대 구석구석 유세 … 첨단로 열선 설치 추진 등 약속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후보가 27일 아라동 일대를 돌며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후보가 27일 아라동 일대를 돌며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한규 후보(더불어민주당)가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아라동 지역에서 골목길 유세를 이어가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한규 후보는 “아라동은 도의원 지역구가 분구될 정도로 최근 인구가 급증, 생활 인프라 부족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주민 편의와 밀접한 생활 인프라를 확충해 생활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인구 급증으로 아라초와 영평초 등 일부 학교에서 과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과밀 문제 해소를 위한 교육 인프라 확대와 교육 격자 해소 방안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겨울철 상습 결빙으로 시민 불편은 물론,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며 ”영평동에서 첨단과학단지로 이어지는 첨단로에 자동 제설이 가능한 도로 열선을 설치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김 후보는 오전 7시 조천체육관을 찾아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를 했다.

오후 7시에는 삼양‧봉개동 선거 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경미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진행되는 유세에 동참한 뒤 오후 8시 삼화지구 먹자골목과 오후 9시 탑동광장에서 더 구석구석 골목길 유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