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다크투어 "4.3 학살 주범 박진경 '역사의 감옥' 철거, 규탄"
제주다크투어 "4.3 학살 주범 박진경 '역사의 감옥' 철거, 규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2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살의 땅에 학살자 추도비를 세운 것, 국민 원할까"
제주도내 4.3단체에서 제주시 한울누리공원 인근 도로변에 있는 박진경 추도비에 설치한 '역사의 감옥' 조형물./사진=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도내 4.3단체에서 제주시 한울누리공원 인근 도로변에 있는 박진경 추도비에 설치한 '역사의 감옥' 조형물./사진=4.3기념사업위원회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4.3 민간인 학살의 주점으로 꼽히는 박진경 대령의 추도비를 가둔 ‘역사의 감옥’ 강제철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내 4.3관련 단체인 제주다크투어는 26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가 박진경 추도비에 설치한 ‘역사의 감옥’ 조형물에 대한 제주도 보훈청의 행정대집행은 제주4.3학살자 박진경을 감싸고 도는 것”이라며 “제주도 보훈청의 행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역사의 감옥’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다크투어 등 도내 16개 단체가 “미군정의 지시로 제주4.3 학살을 집행했던 자에 대해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한다”는 취지로 제주시 한울공원 인근 도로변에 있는 박진경 추도비 주변으로 설치한 감옥 형태의 조형물이다. 지난 3월10일 설치됐다.

하지만 제주도 보훈청은 이 조형물이 ‘공유재산법에 따라 공유재산에 사용승인 허가 없이 설치된 시설물’이라는 이유로 지난 20일 오후 강제철거하는 행정대집행에 들어갔다.

제주다크투어는 이에 대해 “과거 70년 동안 제주4.3의 희생자 및 유족에게 씻을 수 없는 피해를 안긴 국가가 아직도 그 피해를 주도했던 인물을 감싸고 도는 것은 매우 몰역사적이고 무책임한 행태”라고 질타했다.

제주다크투어는 또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보훈청은 2020년 베트남 참전위령탑 등을 옮기기 위해 제주시로부터 관련 부지를 이관 받았지만 당시 ‘박진경 추도비’는 이설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보훈청은 박진경 추도비에 시민단체게 무단으로 시설물을 설치했다는 이유로 강제 집행에 나서면서, 정작 박진경 추도비는 사전협의나 근거 없이 제주시로부터 이관받은 땅에 이설했다”고 비판했다.

당초 제주시 충혼묘지에 있었던 박진경 추도비가 최근 제주국립호국원이 개원함에 따라 현재의 위치인 한울누리공원 인근 도로변으로 옮겨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제주다크투어는 또 “국가를 위해 헌식한 분께 보답하는게 국가보훈처의 역할”이라며 “그러나 헌신의 뒤에 무자비한 학살이 있었고, 그 학살의 땅에 학살자의 추도비를 세워두는 것이 정말 국민이 원하는 보훈일지 생각해봐야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역사의 감옥’ 강제 철거에 대해서는 지난 20일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에서도 비판 성명을 내고 “역사적 단죄의 의미를 담은 ‘역사의 감옥’을 철거하는 행위는 행정의 잣대”라며 “하지만 우리는 최소한 제주 땅에서 4.3 학살의 주역 중 하나인 박진경을 추도하는 시설물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철거 이후 다시 박진경 추도비가 아무런 조치 없이 제주 시내를 내려다보게 하지는 않을 것임을 밝혀 두는 바”라고 말했다.

한편, 박진경 대령은 4.3 발발 초기 무장대와 평화협상에 나섰던 김익렬 연대장의 후임으로 부임한 일본군 출신의 군인이다. 제주4.3 당시 무고한 민간인 학살을 주도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폭도와 민간인의 구분이 애매하다는 이유를 들어 중산간 지역 주민들을 10대 어린이와 부녀자, 노인들까지 모두 체포하기도 했다.

특히 ‘제주도민 30만을 모두 희생시켜도 무방하다’고 발언하는 등 4.3 당시 민간인 학살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다.

결국 부임 한 달 만에 대령 진급 축하연을 마치고 숙소에서 잠을 자던 중 부하들에게 암살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