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선수단 수영 손세윤 3관왕 “금빛 물살”
제주선수단 수영 손세윤 3관왕 “금빛 물살”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2.05.18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대회 2일째도 메달 순항
수영 종목에서 대회 3관왕에 오른 손세윤(오른쪽)과 2관왕의 주인공인 윤주현(왼쪽).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체육회
수영 종목에서 대회 3관왕에 오른 손세윤(오른쪽)과 2관왕의 주인공인 윤주현(왼쪽).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체육회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선수단이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메달 고지를 향해 순항을 하고 있다.

제주도선수단은 대회 이틀째인 18일 금 5개, 은 2개, 동 1개 등 8개를 획득하며 총 17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개막일인 17일 9개의 메달을 따낸 제주선수단은 이틀째인 18일 김천실내수영장에서 벌어진 수영 남중 S7~8 자유형 50m에서 손세윤(아라초)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며 3관왕에 올랐다.

또한 남중 S7~8 자유형 50m에서 윤주현(제주서중) 선수도 금메달을 획득하며 2관왕에 이름을 올렸고, 남중 S14 접영 100m 홍원일(제주영지학교) 선수도 금메달을 수확했다. 여중 S14 평영 50m 문승미(제주영지학교) 선수도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육상 금메달 주인공 김진석.
육상 금메달 주인공 김진석.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체육회
육상 은메달의 주인공 이준영.
육상 은메달의 주인공 이준영.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체육회

구미시민운동장에서 계속된 육상 남고 F37 창던지기에서 홍심석(서귀포고) 선수와 남중 T37 100m 김진석(제주중앙중) 선수가 각각 금메달을 신고했다. 남고 T20 멀리뛰기 이동원(서귀포산업과학고) 선수와 남고 T37 100m 이준영(제주고) 선수도 각각 은메달을 추가했다.

문경실내배드민턴장에서 열린 배드민턴 남중부 IDD 단식에서 주윤호(성산중) 선수가 8강에 진출, 메달 전망을 밝혔다.

한편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플로어볼 선수들은 조별리그 서울과의 경기에서 승리, 19일 메달 도전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