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수협 김미자 조합장, 그린노블클럽 제주 27호 회원 가입
서귀포수협 김미자 조합장, 그린노블클럽 제주 27호 회원 가입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 승인 2022.05.1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귀포시후원회 회장으로써 서귀포시 아이들 돕는데 앞장서기 위해 1억원 기부 약속
※사진설명(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사진 1) 지난 16일(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귀포시후원회 사무실에서 김미자 조합장(왼쪽)은 그린노블클럽 가입식을 진행하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박정숙 본부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촬영하였다.
※사진설명(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사진 1) 지난 16일(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귀포시후원회 사무실에서 김미자 조합장(왼쪽)은 그린노블클럽 가입식을 진행하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박정숙 본부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촬영하였다.

서귀포수협 김미자 조합장은 16일(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가입하여 제주 27호 회원이 되었다. 이는 서귀포시후원회에서 첫 탄생한 그린노블클럽 회원으로 서귀포시내 소외아동 지원에 든든한 힘이 될 전망이다.

이날 가입식은 서귀포월드컵 경기장 내에 있는 서귀포시후원회 사무실에서 진행되었다.

김미자 회장은 지난 2021년 11월 19일 서귀포시후원회 초대 회장으로 취임한 후 서귀포시 아동을 돕는데 앞장서고 있으며 경제 불황 속에 어려움에 놓인 아이들을 돕기 위해 고액기부를 결심하게 되었다.

국내 최초, 유일한 수협 여성 조합장으로 활동하며 수산업의 발전과 어업인의 권익증진을 위한 다양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1년에는 철탑산업 훈장을 받았다. 또한 평소 남다른 봉사 정신을 갖고 있었던 김 회장은 모교인 삼성여고에도 학교 발전 장학금을 매년 1,000만원씩 기부하였을 뿐만 아니라 조합장에 재임하면서 서귀포수협 이름으로 3회에 걸쳐 3,000만원을 수협재단에 기부하고 어린이재단에 서귀포시 아이들을 위해 1,000만원을 후원하는 등 지역사회와 어촌을 위한 헌신을 꾸준히 이어오며 지역사회 내 귀감이 되고 있다.

김미자 조합장은 ”고액 기부라는 것이 꼭 사업가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월급을 받는 직장인도 의지가 있다면 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서귀포시후원회 회장으로써 서귀포시 아이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성장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에 가입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그린노블클럽’은 어린이의 꿈과 미래를 위해 1억원 이상을 후원한 고액기부자 모임으로 1억을 일시로 후원하거나 5년 이내에 분할해 후원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2017년 제주 1호 회원이 탄생 후 현재까지 27명의 그린노블클럽 회원이 가입하였다. 제주의 그린노블클럽 회원은 전국에서 서울, 부산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인구수 대비로는 가장 많은 회원이 가입하여 제주의 ‘수눌음 정신’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