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근, 김광수와 단일화 철회 "제주교육 좌절되게 둘 수 없어"
고창근, 김광수와 단일화 철회 "제주교육 좌절되게 둘 수 없어"
  • 김은애
  • 승인 2022.05.1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근 전 교육국장.
고창근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지며 지난 6일 김광수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결과를 수용했던 고창근 예비후보가 돌연 입장을 달리한다고 밝혔다.

고 예비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많은 고민 끝에 지난 6일 김광수 예비후보와 이루어진 교육감 예비후보 단일화 수용 의사를 공식 철회한다”며 “저의 이런 결정으로 많은 도민들과 교육가족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리며 또한, 저의 이번 결정에 따른 그 어떠한 비난과 비판도 겸허히 수용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고 예비후보는 김 예비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해 여론조사를 진행, 0.5%의 차이로 패하며 단일화를 결정한 바 있다.

그리고 그로부터 나흘 뒤, 그는 고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수용 의사를 철회한다"며 아래와 같은 입장을 전하고 있다.

(왼쪽부터)고창근, 김광수 예비후보
(왼쪽부터)6일 단일화 사실을 알리며 기자회견을 개최한 고창근, 김광수 예비후보.

고 예비후보는 “저의 좌절이 제주교육의 좌절이 되게 할 수 없다는 절실함. 현실에 토대 없이 불안정한 미래만을 말하는 교육, 방향도 알맹이도 준비되지 않은 교육. 이대로는 좌절하고 방관한다면 미래에도 우리 아이들 역시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정치 논리의 희생양이 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함이 저를 이 자리로 이끌었다”면서 입장을 바꾼 사연을 알렸다.

그러면서 그는 “다시 한번 저 인간 고창근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교육감 선거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간절히 호소 드리며, 교육가족과 도민 여러분의 지혜를 빌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한평생 삶을 같이 해온 교육가족과 도민 여러분들의 질책을 달게 받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고창근 예비후보가 다시 제주교육감 선거에 참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오는 6월 1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선거의 후보는 고창근, 김광수, 이석문(가나다 순) 세 명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