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수 무단 방류? 제주서 렌터카 업체 및 골프장 '딱 걸려'
폐수 무단 방류? 제주서 렌터카 업체 및 골프장 '딱 걸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경찰단, 골프장 1개소 및 렌터카 업체 5개소 적발
각종 세척 작업 후 폐수 여과 거치지 않고 배출
도내 모 골프장에서 잔디 깎는 기계 등에 대한 세척 이후 나온 폐수가 여과장치 없이 그대로 우수관으로 방류되고 있는 현장.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도내 모 골프장에서 잔디 깎는 기계 등에 대한 세척 이후 나온 폐수가 여과장치 없이 그대로 우수관으로 방류되고 있는 현장.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골프장과 렌터카 업체가 적발됐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불법 세차 후 폐수를 무단방류한 골프장 및 렌터카 사업장 등 6개소를 ‘물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해 수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번 기획수사는 도내 렌터카 사업장과 골프장에서 폐수배출시설 없이 은밀하게 이뤄진 불법 세차로 발생한 폐수가 우수로와 공공수역 등으로 유입돼 수질오염을 초래한다는 첩보에 따라 이뤄졌다.

자치경찰단은 지난 3월16일부터 한 달간 도내 렌터카 사업장 25개소와 골프장 16개소를 대상으로 사이버 패트롤(PATROL) 전담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모니터링, 바디캠 등을 활용한 현장점검 등을 통해 불법 배출 증거를 확보했다.

물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된 렌터카 사업장 5개소와 골프장 1개소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장에서는 폐수배출시설을 정상적으로 설치‧운영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A 골프장은 골프장 관리에 쓰는 잔디 깎는 기계를 2019년경부터 1일 최대 4대까지 세척 작업을 해왔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280리터 상당의 폐수를 여과 장치 없이 그대로 우수관으로 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간 102톤 수준이다.

이외에 B렌터카 업체에서는 지난 2021년 4월경부터 사업장 부지 내에 비가림 시설을 설치하고 1일 15대, 연간 5475대 가량의 렌터카 차량을 동력분무기로 물세차를 했으며 연간 4725리터 상당의 폐수를 무단배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법에 따르면, 특정수질유해물질이 포함되지 않은 1일 최대 100리터 이상의 폐수가 발생할 경우 폐수 배출 정화시설을 설치한 후 관할 관청에 신고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이들 사업장에서는 렌터카와 예지 작업 기계 등을 세차하거나 세척한 후 발생한 폐수를 정화장치를 거치지 않고 그대로 우수관을 통해 공공수역으로 방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형숙 제주도 자치경찰단 수사과장은 “공공수역 폐수 유입으로 인한 수질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배출시설 정상 설치·신고 절차 등을 회피하는 일을 막기 위해 기획수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청정 제주환경을 지키기 위한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