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식 "오등봉 사업, 원희룡과 개발업자 사이 게이트 의심"
박찬식 "오등봉 사업, 원희룡과 개발업자 사이 게이트 의심"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영향평가 부실 ... 추진과정 심각한 부조리 예상"
"제주시 외곽으로 도시 확장 문제도 있어"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6월 지방선거에서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박찬식 무소속 예비후보가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해 “사업 추진과정에서의 심각한 부조리가 예상된다”며 “원희룡 전 지사와 개발업자간의 게이트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찬식 예비후보는 29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전 도지사의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에 따른 청문회를 앞두고 연일 여러 비리 의혹이 언론에 게재되고 있다”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먼저 최근 제주도 경관위원회가 심의 과정에서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대해 재검토 결정을 내린 점을 지적했다.

경관위 해당 사업과 관련해 ▲하천에서 이격거리 ▲근경 등 조망 상황 ▲스카이라인을 고려한 디자인 ▲내부 시설물 디자인 등에 대해 지적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를 두고 “오등봉 사업의 환경영향평가가 부실했다는 것”이라며 “공원일몰제로 공원지구가 해지되더라도 자연녹지와 보존녹지지역 내에 건축 행위는 극히 제한될 수밖에 없었던 점을 감안 했을 때 사업심의 및 추진과정에 심각한 부조리가 예상된다”고 꼬집었다.

박 예비후보는 또 “오등봉 개발사업은 환경적 경관적 문제가 많은 사업”이라며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제주시 외곽으로 도시가 확장되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예비후보는 “오등봉 지구에 대단위 택지개발이 이루어지려면 이곳을 1종 내지는 2종 주거지역으로 바꿔줘야 한다”며 “그렇게 되면 상·하수 및 오수시설, 전력시설, 도로 등 사회적 인프라 구축비를 사업자가 아닌 제주시가 떠안아야 한다. 사업이 이대로 진행된다면, 신제주에서 아라동까지 연북로 위쪽 개발의 빗장을 풀어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또 이로 인해 “구도심 개발에 들어갈 비용이 부족해져 구도심 공동화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며 “오등봉 민간특례사업은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사업이다. 원희룡 전 도지사와 개발업자간의 게이트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제주도지사로 당선이 될 경우 오등봉 공원 민간특례사업의 즉각 중단과 추진과정의 철저 조사, 책임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 등을 공언했다. 또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의 백지화와 도시자연공원구역으로의 지정 등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