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외도초 주변 통학로 지중화사업 본격 추진
제주시, 외도초 주변 통학로 지중화사업 본격 추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4.2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비 10억, 지중화분담금 19억 등 사업비 29억원 투입
제주시 외도초등학교 인근 도로에 대한 지중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사진=제주시
제주시 외도초등학교 인근 도로에 대한 지중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사진=제주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외도초등학교 인근 통학로에 대한 지중화 사업이 추진된다.

외도초등학교 주변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하고 도시 미관을 개선하기 위해 제주시가 각종 가공선로에 대한 지중화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28일 제주시에 따르면 사업 대상지인 외도초~외도부영APT 지역은 외도 주거지와 외도초 주요 통학로로 많은 유동 인구에 비해 보행로와 안전시설이 부족해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

또 길가의 전신주와 가공선로로 인해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 태풍 등 강한 바람이 불 때마다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이에 제주시는 지난해 3월 한국전력공사와 가공선로 지중화 협약을 체결, 사업비 29억 원(공사비 10억, 지중화 분담금 19억)을 들여 이번달부터 공사를 시작하게 됐다.

이와 함께 사업 구간 총 연장 850m‧폭 10~15m에 대한 교통혼잡 개선사업도 병행, 내년 4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제주시는 외도초 통학로 등 9개 노선에 22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이 가운데 관덕로8길(남문로~중앙성당), 한림로(한림읍사무소~한림성당), 오라초 주변, 외도초 주변 도로에 대한 지중화 사업은 올해 내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