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불법 산림훼손 증가 예상 ... 제주도, 특별단속 나선다
봄철 불법 산림훼손 증가 예상 ... 제주도, 특별단속 나선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월까지 산림피해만 32건 접수
곶자왈 지역 불법 벌채 행위 등 늘어
제2공항 개발 및 지가상승 노린 훼손도 증가 전망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봄철 불법 산림훼손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산림 내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5월 말까지 한다고 27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올해 산림피해 현황을 보면 총 32건에 면적은 14.1ha에 이른다. 불법 산지전용이 25건‧13.4ha, 무허가 벌채‧굴취 3건‧0.1ha, 기타 4건‧0.6ha 등이다.

도는 이에 더해 봄철로 접어들면서 곶자왈지역 백서향과 산수국, 팽나무 굴취 등 산림훼손과 제2공항 개발 및 지가 상승을 노린 불법 산지전용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고해상도 드론을 활용한 항공사진 촬영을 통해 산림 내 각종 불법행위 및 산불 발생 징후 감시에 들어갔다.

또 자치경찰단·행정시·읍면을 중심으로 자체 단속반을 편성 및 운영하고 산림 내 불법행위 적발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도내 산림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산약초·약용수 집단생육지, 도로변 가시권 및 임도 주변 산림지역 등 취약지를 대상으로 집중 감시에 나선다.

아울러 산림 내 각종 사업장 현지 확인과 도로변 순찰을 강화하고, 위반행위 적발 시 형사입건 등 사법 조치할 방침이다.

중점 단속사항은 △불법 임산물 굴·채취 △불법 산지전용 행위 △인·허가지 경계구역 침범 △불법 진입로 개설 등 산림 형질 변경 △무단 벌채 및 도벌 △고의적 농약 투입으로 조림수종 고사 △재선충병 감염목 위장 행위 △소나무 이동제한 위반 등이다.

허문정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건강한 산림생태계 유지를 위해 불법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정기적인 특별단속을 실시하겠다”면서 “도민들이 산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산림훼손 방지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