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녀의 입과 입을 통해 전해진 음식들, 다큐멘터리로 제작
제주해녀의 입과 입을 통해 전해진 음식들, 다큐멘터리로 제작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딜리셔스 제주: 해녀의밥상' 3부작 제작 예정
해녀들의 음식은 물론 삶과 철학도 녹여낼 예정
물질에 나서고 있는 제주해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물질에 나서고 있는 제주해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해녀의 입과 입을 통해 전해저 내려온 음식들이 다큐멘터리로 세상에 나온다.

제주도는 제주해녀의 삶을 재조명하며 구전으로 내려오는 독창적인 해녀음식을 매뉴얼로 만들고 영상기록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영상은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진다. 제주문화방송(주)에서 제작을 맡아 ‘딜리셔스 제주: 해녀의 밥상’이라는 제목으로 세상에 나올 예정이다. 모두 3부작으로 제작돼 제주해녀의 사계절과 해녀밥상 연대기를 세세하게 풀어낸다는 계획이다.

또 이를 통해 해녀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진 음식은 물론, 해녀문화와 삶의 철학까지 녹여낼 예정이다.

다큐멘터리는 올 연말 지상파 전국방송으로 방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회차별로 5분 이내의 숏 폼으로도 제작해 국내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에서 세계인이 시청할 수 있는 글로벌 제작물로 유통할 계획이다.

도는 아울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의 삶의 진면목을 담기 위해 제주해녀굿부터 물질과 음식, 일상 등을 영상으로 기록할 방침이다. 또 제작된 영상 기록물은 국내뿐 아니라 재외교포방송 및 몽골한인방송 등 해외에도 송출해 해녀문화를 통한 교류의 교두보를 마련한다.

이후 영상은 해녀박물관 내에서 상시 상영하고 제주해녀문화를 후세에 알리는 교육 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와 관련해 “기후위기 극복과 코로나19 등 신종 바이러스 출현으로 신선한 재료와 먹거리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커진 만큼 최고의 장수음식으로 해녀밥상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알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