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과 여순, 5.18을 담은 평화의 음율, 제주서 울려 퍼진다
4.3과 여순, 5.18을 담은 평화의 음율, 제주서 울려 퍼진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음악회, 제주 시작으로 여수와 광주서 공연 예정
4.3평화재단 "희망을 전하기 위한 공연"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4.3과 여순사건, 5.18광주민주화운동을 관통하는 음율이 제주에서 울려퍼진다.

제주4.3평화재단은 ‘제주4.3, 여수‧순천10.19사건 74주년 및 5.18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 특별음악회-제주공연’이 ‘다시, 봄 그대와 희망을 꿈꾸며’라는 주제로 오는 28일 제주아트센터에서 열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제주4‧3평화재단, 광주문화재단, 여수심포니오케스트라 주관한다. 또 광주문화예술회관과 광주시립오페라단이 후원하고 있다.

특별음악회는 현기영 작가의 소설 ‘순이삼촌’을 기반으로 제작돼 호평을 받고있는 4‧3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의 곡 중 하나인 ‘고향’과 ‘돌레떡 지름떡’ 등이 연주된다. 또 여수·순천10.19사건을 재조명하고 희생된 시민들의 아픔을 노래한 창작오페라 ‘1948침묵’의 ‘살아서 죽은자나 죽어서 산 자나’, ‘더 이상 침묵하지 않으리’가 연주된다. 이외에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박하사탕’을 원작으로 재창작된 5.18창작오페라 ‘박하사탕’의 ‘무얼하나’, ‘우린 여기 있어요’ 등으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4.3평화합창단과 클럽자자어린이합창단이 함께 하는 엔딩 ‘이름없는 이의 노래’와 ‘님을 위한 행진곡’을 피아노 협주곡으로 각색한 ‘5월 광주’로 공연이 마무리된다.

공연은 소프라노 강혜명씨가 예술감독을 맡았다. 지휘는 제주프라임오케스트라 박승유씨다. 그 외 피아니스트 동수정, 테너 윤병길, 메조소프라노 신성희, 바리톤 이종현, 소프라노 윤한나, 테너 김신균, 강온유‧이강우 어린이 등이 출연한다.

4.3평화재단은 이번 특별음악회에 대해 “제주, 여수, 광주 세 지역을 순회하며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희망을 전하기 위해 마련된 공연”이라며 “제주4.3의 아픔을 보듬고 5.18광주민주화운동과 여수·순천10.19사건을 통해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공유하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고희범 이사장 역시 “제주와 여수·순천, 광주의 희생이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의 가치를 응변하고 있다”며 “같은 아픔을 겪은 지역의 연대를 통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연 초대권은 제주MBC 1층 로비에서 1인 4매까지 선착순 발급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장 인원이 제한돼, 초대권 소지자만 관람이 가능하다. 제주MBC와 제주4.3평화재단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중계된다.

이번 특별음악회는 제주공연에 이어 오는 29일 여수공연 다음달 24일 광주공연 등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