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력제어 해소하고 신재생에너지 확대하자" 구체적 계획은?
"출력제어 해소하고 신재생에너지 확대하자" 구체적 계획은?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제주형 분산에너지 추진 기본계획' 발표
출력제어 해소 통한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확대 강조
출력제어 위한 'ESS' 구축, 구체적 논의는 없어
자료=제주특별자치도.
자료=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도내에서의 과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따른 ‘출력제어’ 문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주도가 ‘분산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지역내에서의 에너지 생산 및 소비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뜻이다.

이어 이 계획을 통해 ‘출력제어’ 해소를 통한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강조했다. 하지만 과도하게 생산된 전력을 저장할 수 있는 시설의 구축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뚜렷한 방안이 나오질 않고 있어 이번 기본계획에 물음표가 따라붙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오후 1시50분 제주도 카본프리아일랜드(CFI) 에너지미래관에서 ‘제주형 분산에너지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발표했다.

분산에너지는 중소규모의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의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지역에서 전기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에너지를 말한다.

대규모 발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 등과 관련해 사회적 갈등 늘어나자 에너지 소비지역 인근에서 생산되는 분산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에 있다. 이에 따라 정부 역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과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등을 통해 분산에너지 확산을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제주도가 지난해까지 870mw 규모의 태양광 및 풍력 설비를 구축하 전체 발전설비 중 재생에너지 비중을 39%까지 늘리는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힘을 쓰자 이를 토대로 이번 '분산에너지 추진 기본계획'이 마련됐다.  

반면 도내에서는 신재생에너지의 과도한 보급에 따른 문제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특히 재생에너지의 출력제어 지적이 지속되고 있다.

도내에서는 2015년에 풍력발전 기준 3회의 출력제어를 시작으로 매년 출력제어 횟수가 늘어나 2020년에는 77회까지 출력제어가 있었다. 지난해에는 64회의 출력제어가 있었다. 지난해에는 이외에도 공공 태양광 발전의 출력제어가 처음으로 있었고 올해는 민간시설까지 출력제어가 이뤄지게 됐다.

발전 시설이 과도한 보급에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의 인프라가 뒤따르지 못한 결과다. 도는 이를 위해 이번 기본계획에서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 구축을 통한 출력제어 완하 등의 방침을 명시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질 않고 있다. 논의는 되고 있지만 에너지 저장장치의 적정 용량이 정해지지 않으면서 이와 관련해 얼마나 많은 비용이 들어갈지에 대해서도 나와 있는게 없다.

다만 제주에너지공사가 올해 업무보고용으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약 300mw 규모의 ESS 실증단지를 구축하는데 1000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갈 것으로 책정돼 있다. 이를 토대로 봤을 때 대규모 ESS 설비를 갖추는데 상당히 많은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가 이미 꾸준히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해결에 천문학적인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정작 해결책 마련은 윤곽만 나와 있는 꼴이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이외에도 공급조절 및 에너지 활용처 확대를 통한 수급조절 방안 추진과 잉여전력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및 활용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아울러 시장·제도의 개선 등을 통한 전력 신산업 기반을 구축하고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도민의 이해도를 높이는 방안 등이 담겼다.

또 분산에너지의 효율적 중장기적 관리를 위한 제주에너지연구소 설치 역시 제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