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무고한 희생자 넋 보듬겠단 약속, 잊지 않겠다"
윤석열 당선인 "무고한 희생자 넋 보듬겠단 약속, 잊지 않겠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03 11: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 윤 당선인 참석
"4.3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명예회복, 노력하겠다"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널리 퍼져나갈 수 있도록"
윤석열 당선인이 3일 오전 열린 제74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이 3일 오전 열린 제74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74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희생자의 넋을 국민과 함게 보듬겠다는 약속, 잊지 않겠다”며 제주4.3의 정신이 퍼져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4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통해 이와 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추념사를 통해 “우리는 4.3의 아픈 역사와 무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있다”며 “억울하다는 말 한 마디 하지 못하고 소중한 이들을 읽은 통한의 그림으로 견뎌온 제주도민과 제주의 역사 앞에 숙여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들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고통의 세월을 함께하며 평화의 섬 제주를 일궈낸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4.3의 아픔을 치유하고 상흔을 돌보는 것은 4.3을 기억하는 우리의 책임이자 화해와 상생,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대한민국의몫”이라며 “4.3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생존 희생자들의 아픔과 힘든 시간을 이겨내 온 유가족들의 삶과 아픔도 국가가 책임있게 어루만질 것”이라며 4.3희생자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또 “제주4.3평화공원이 담고 있는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널리 퍼져나가 세계와 만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제주에 완연한 봄이 왔다”며 “여러분의 가슴에도 따뜻한 봄이 피어나도록 더 노력하겠다. 무고한 희생자의 넋을 국민과 함께 보듬겠다는 약속,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당선인 제74주년 4.3희생자추념식 추념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제주 4.3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제주도민 여러분

우리는 4.3의 아픈 역사와
한 분, 한 분의 무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억울하단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소중한 이들을 잃은 통한을 그리움으로 견뎌온
제주도민과 제주의 역사 앞에 숙연해집니다.

희생자들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
고통의 세월을 함께하며 
평화의 섬 제주를 일궈낸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4.3의 아픔을 치유하고 상흔을 돌보는 것은
4.3을 기억하는 바로 우리의 책임이며,
화해와 상생, 그리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대한민국의 몫입니다.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생존 희생자들의 아픔과
힘든 시간을 이겨내 온 유가족들의 삶과 아픔도 
국가가 책임 있게 어루만질 것입니다. 

여러분,
무고한 희생자들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고 아픔을 나누는 일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당연한 의무입니다.

과거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는
74년이 지난 오늘 이 자리에서도 이어지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과거는 우리가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다는 믿음이
비극에서 평화로 나아간 4.3 역사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곳 제주 4.3 평화공원이 담고 있는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널리 퍼져나가 
세계와 만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도 노력하겠습니다.

제주도민 여러분,
지난 2월, 제가 이 곳을 찾았을 때 눈보라가 쳤습니다. 
오늘 보니 제주 곳곳에 붉은 동백꽃이 만개했습니다.
완연한 봄이 온 것입니다.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가슴에도
따뜻한 봄이 피어나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무고한 희생자의 넋을 
국민과 함께 따뜻하게 보듬겠다는 약속,
잊지 않겠습니다.

다시 한 번, 희생자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국인 2022-04-03 14:07:20
1905년 미국 테프트와 일본 가쓰라장관이 필리핀과 조선을 식민지 만들기에 적극협조한다는 약정을맺어
덕분에 일본식민지가된 조선
2차대전때 강건너 불구경하던 미국을 일본이 침략하자 마지못해 참전 원폭투하로 일본항복과 연합군에 독일도 항복한뒤
원폭투하로 유엔을 장악한 미국이 일본이 약탈한 엄청난 금괴를 받는대신
일본왕도 전범처리않고 독일처럼 갈라야할 일본대신 조선을 가르기로 일본과 비밀약정을 맺은뒤
조선을 강제분단시키자 김구선생님등 애국자와 독립군과 애국국민들이
미쏘군 철수주장하며 조국분단 반대하자 미국과 앞잡이 이승만이 처벌하려던 친일파를 구출후
군경 요직에 배치후 북한서 친일파를 처벌하자 남으로 도망온 서북청년단과 합세하여
제주도민을 빨갱이로 몰아 학살한것으로 6.25도 강제분단때문이다

도민 2022-04-03 11:37:29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대통령 윤석열 ~~~ 4.3을 위해서 꼭 신경 써 주세요.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