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의 아픈 흔적, 그곳에도 따뜻한 봄이 오길”
“4.3의 아픈 흔적, 그곳에도 따뜻한 봄이 오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3.3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제주마을산책 4.3길을 걷다, 봄편-조천읍’ 소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봄을 통한 치유를 테마로 한 여행 콘텐츠가 소개됐다.

제주관광공사가 30일 발표한 ‘제주마을산책 4.3길을 걷다, 봄편-조천읍’은 제주의 아픈 역사인 4.3을 주제로 ‘4.3의 흔적 그곳에도 따뜻한 봄이 오길’편과 ‘결국 봄은 온다.’ 등으로 구성됐다.

현기영 작가의 소설 ‘순이삼촌’의 배경이 된 북촌리 마을 길과 조천읍에서 아픈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장소들을 소개하고 있는 부분도 눈길을 끈다.

‘4.3의 흔적 그곳에도 따뜻한 봄이 오길’ 편에서는 4.3 당시 단일 사건으로는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남긴 북촌리 마을을 중심으로 ‘북촌마을 4.3길’과 ‘너븐숭이 4.3기념관’을 소개하고 있다.

또 작은 오해에서 비롯된 4.3의 현장인 ‘북촌포구’ 이야기와 당시 주민들의 피난처였던 ‘함덕 서우봉 진지동굴’ 등 당시 아픈 역사의 흔적들을 따라가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결국 봄은 온다.’ 편에서는 습지를 품은 마을이자 선흘리 곶자왈인 동백동산과 근처 맛집, 숲속에서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카페, 필름 현상소인 ‘제주필름’ 등 요즘 감성을 담은 조천읍의 핫플레이스를 소개하고 있다.

MZ세대를 타깃으로 제작된 제주마을산책 테마여행은 계절별로 어울리는 제주의 마을을 선정해 로컬리즘과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mable·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감성이 결합된 명소를 소개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공사는 앞으로도 계절별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제주다움의 매력이 가득한 마을 체류형 콘텐츠를 확장해 나가겠다”며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비짓제주 콘텐츠 기반의 홍보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