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심의 앞둔 자연체험파크 ... 이어지는 "부동의하라"
제주도의회 심의 앞둔 자연체험파크 ... 이어지는 "부동의하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3.2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부순정 "단호히 부동의 결정 내려야"
곶자왈포럼도 "곶자왈, 개발지로 타당하지 않아"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동백동산 내 도틀물.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동백동산 내 도틀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의회에서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 조성사업 협의내용 동의안 심사가 예정된 가운데, 이에 대해 부동의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28일 오전 성명을 내고 “제11대 제주도의회는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단호히 부동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 예비후보는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 대규모 숙박시설과 명상원 등 관광휴양시설을 짓는 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은 곶자왈 훼손 논란을 일으키며 2015년부터 추진되고 있지만 주변 지역 환경영향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심사가 재차 보류된 상태”라며 “한국환경연구원 역시 심각한 환경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부 예비후보는 “이 사업에 대해 제주도의회 역시 심사숙고를 거듭해왔다”며  “도의회는 곶자왈과 멸종위기종 서식처를 파괴하며 진행되는 개발사업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단호히 부동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 예비후보는 이외에도 제주첨단과학기술 2단지 조성사업에 대해서도 “사업이 제주 환경에 미칠 영향이 크다”며 부동의 결정을 촉구했다.

곶자왈포럼 역시 이날 성명을 내고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에 대해 제주도의회가 부동의 결정을 내릴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제 제주도의회의 심의 결정에 따라 대규모 곶자왈의 존폐 여부에 대한 판가름이 난다”며 “사업지는 거문오름에서 흘러나온 용암이 만든 곶자왈로 지역 곶자왈의 핵심부”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환경부에서조차 생태적 가치를 인정, 2020년 생태자연을 1등급 권역으로 상향해 고시하기도 했다”며 “이렇듯 사업지는 보전돼야 할 곳으로 개발지로서의 입지가 타당하지 않다는 것은 이미 입증됐다. 하지만 개발사업을 위한 절차가 지속해 이뤄지고 있어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곶자왈을 더 이상 개발사업에 내주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도의회가 곶자왈 보전에 적극 나서야 한다. 도의회는 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에 대한 동의안을 부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곶자왈 보전의 진정성을 보여라”라고 촉구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29일 제403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갖고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과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조성사업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두 동의안 모두 지난 402회 임시회에서 환도위에 상정돼 심사를 받았지만 '심의보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