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시민 공론의 장 열린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시민 공론의 장 열린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3.1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 ‘제주 녹색전환 정책, 모여서 상상하고 이야기하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기후위기 시대 사회 전환의 비전을 그리는 제주 지역 첫 번째 시민 공론의 장이 마련된다.

녹색전환연구소와 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사회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 탈핵 기후위기 제주행동은 오는 3월 29일 민주노총 제주본부 대회의실에서 ‘기후위기 시대 - 제주 녹색전환 정책, 모여서 상상하고 이야기하다’를 개최한다.

지난 2월 8일 광주를 시작으로 17개 광역 지자체에서 온라인, 오프라인으로 지역별 전환 정책을 시민들이 참여해 완성하는 공론장을 열고 있는 녹색전환연구소가 8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서 각 지역의 지자체장들이 이번 임기 동안에 꼭 추진해야 할 12가지 부문의 공약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한 자리다.

지난해까지 2050년 탄소중립 계획이 중앙정부에서 수립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각 지역별로 기후위기 대응 기반을 마련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번 공론의 장에서는 2025년이라는 가깝고 구체적인 시기를 명시해 그때까지 바뀌어야 할 정책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시민들이 직접 우리가 살고 싶은 지역에 대한 그림을 그리는 자리를 통해 기후위기가 환경 문제만이 아니라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등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행사에서는 17개 광역 지자체의 공통의제 10개와 제주지역 특화 의제 2개(과잉 관광, 연안 보존) 등 모두 12개 부문에 대한 기후공약이 제시된다.

특히 제주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을 펼친 지 10년이 지났지만 온실가스 배출량은 계속 증가하고 있고 해수면 상승, 연안 사막화 등 기후위기로 인한 직접적인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

녹색전환연구소는 이번 공론장을 통해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내 다음달 중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제주 녹색전환 10대 정책'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이후 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사회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 탈핵 기후위기 제주행동은 이 보고서를 토대로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