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대선후보 이백윤 "JDC 해체하고 국제자유도시 폐기해야"
노동당 대선후보 이백윤 "JDC 해체하고 국제자유도시 폐기해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2.2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DC, 제주를 자본의 수탈장으로 만든 주범"
"제주특별법, 제주에 빈껍데기만 남기는 괴물같은 법"
이백윤 노당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백윤 노당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노동당 후보로 나선 이백윤 대선후보가 제주를 찾은 자리에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의 해체와 국제자유도시 폐기 등을 강조했다.

이백윤 대선후보는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현안에 대한 자신의 뜻을 밝혔다.

이 후보는 먼저 JDC의 해체를 언급했다. 이 후보는 “JDC는 제주의 공동체를 무너뜨리고 제주를 이윤만 쫓는 자본의 수탈장으로 만드는 주범”이라며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을 파괴하고 토지를 거대자본에 넘기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제의 동양척식회사가 한반도 조선의 땅과 식량을 약탈했듯 JDC를 제주의 동양척식회사라고 규정한다”며 “이런 JDC는 당연히 해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강정의 제주해군기지를 두고 "‘너나할 것 없이 제주를 두고 ‘평화가 깃든 섬’이라고 외치고 있지만 동북아시아의 전초기지로 강정해군기지가 들어섰다"며 “강정해군기지를 즉시 폐쇄하고 민간항구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서는 “건설 반대 의견이 더 높은 도민여론조사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 힘 두 당이 제2공항 건설을 밀어붙이고 있다. 도민들의 의사는 철저히 무시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제2공항은 교통과 쓰레기처리, 오폐수, 환경문제에서 재앙적 문제를 제주도민에게 떠넘길 것”이라며 “제주도의 재앙을 초래할 제2공항 건설 사업은 즉각 백지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영리병원 문제에 대해 “영리병원은 절대 개원돼서는 안된다”며 “공공서비스를 국유화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무상으로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앞선 모든 문제점의 출발점은 바로 제주특별법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제주특별법에 명시된 국제자유도시의 개념은 ‘신자유주의’를 일컫는 정의다. 신자유주의는 자본이 마음껏 이윤추구를 할 수 있게 규제를 풀어버리고 시장경제를 국제적 독점자본화 시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제주특별법은 자본이 마음껏 이윤을 수탈해 가고 도민은 빈껍데기만 남게하는 괴물 같은 특별법”이라며 “이를 전면 개정해 국제자유도시를 폐지하고 생태와 평화로움이 넘실대는 국제평화도시로 전환되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