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평생교육 키워드는 직업능력·외국어·미래사회 교육”
“올해 평생교육 키워드는 직업능력·외국어·미래사회 교육”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1.2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 도민 수요조사 결과 토대로 교육프로그램 운영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민들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수요 조사결과 도민들은 직업능력 교육과 외국어 교육, 미래사회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이 최근 15일간 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희망 교육과정과 운영시간 등에 대해 온라인 조사를 진행한 결과 627명의 도민들이 참여했다면서 이같은 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가 희망하는 교육은 직업능력(29.8%), 외국어(21.3%), 미래사회(16.2%), 인문교양(15.2%), 시민참여(14.8%), 기타(2.7%) 순으로 나타났다.

희망 운영시간은 평일 저녁(25.8%)과 평일 오전(23.4%)이 많았고 주말 오전(15.2%), 평일 오후(12.7%), 주말 오후(12.2%), 주말 저녁(10.6%)등 순이었다.

특히 참여자의 67.3%가 자기 개발 또는 실생활에 도움이 되거나 인공지능 등 미래사회에 대비하기 위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인공지능 확산과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 코로나19 등 급격한 사회 변화에 따른 교육 트랜드가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재)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은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해 도민들이 필요로 하는 교육을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국어체험학습관, 도민 외국어 아카데미 등 외국어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AI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지원 등 미래인재 혁신역량 강화사업, 도민 디지털 역량강화 및 미래사회 교육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온라인 영상 강의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온라인 교육을 제공하고 생활밀착형 키오스크 체험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해 도민 누구나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 상반기 독립청사 이전에 맞춰 평생교육 거점 공간을 조성해 도민 메이커 양성, 1인 브랜드 런칭 등 생활 밀착형 직업능력 교육을 실시해 직업 활동과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재)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 소연주 본부장은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도민이 희망하는 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확대해 도민의 평생 성장 촉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