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가는 제주해녀 ... 올해 6개국서 해녀문화 전시
세계로 가는 제주해녀 ... 올해 6개국서 해녀문화 전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1.1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아랍에미리트, 영국 등의 한국문화원서 전시사업
2019년 해녀문화 전시 이래 가장 많은 국가서 전시
물질에 나서고 있는 제주해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물질에 나서고 있는 제주해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올해 전세계 6개국에서 제주해녀의 문화가 전시된다. 2019년 해녀문화 전시 이래 가장 많은 국가에서의 전시가 이뤄지게 됐다.

제주도는 오는 3월 멕시코 한국문화원을 시작으로 아랍에미리트, 나이지리아, 홍콩, 베트남, 영국에서 제주해녀를 주제로 해외 공동 전시사업을 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도는 해외 주재 한국문화원을 대상으로 올해 제주해녀 해외 공동 전시사업 참여 대상을 모집했다. 그 결과 6개국의 한국문화원이 신청했다. 2019년 첫 전시사업을 시작한 이래 올해 가장 많은 국가에서 해녀문화 전시를 하게 된 것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각국 주재 한국문화원과 사업 추진을 협의하고 있으며 제주해녀의 변천을 알 수 있는 흑백‧컬러사진, 물소중이, 물질도구 등 전시품과 소형책자, 리플렛, 엽서, 영상 등 전시 보조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관람객이 제주해녀문화를 체험하도록 해녀 종이인형, 종이모빌 등의 소품과 도두어촌계에서 만든 테왁 브로치를 리셉션 참석 기념품으로 제공한다.

도는 이외에도 제주해녀가 직접 현지를 방문, 물질 경험담 등을 현지인에게 소개하는 방안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며 검토 및 준비할 예정이다.

특히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한국어학과를 운영하는 영국 센트럴랭커셔대학교에서는 한국의 날 축제와 병행해 제주 해녀전시를 11월 한 달여간 개최할 계획이다.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 상황이지만 해외공관과의 협력 전시를 통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전 세계인이 더 가깝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주호주한국대사관 및 문화원과 공동으로 호주 내 3개 박물관을 중심으로 해녀문화 전시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