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골든 글로브 불참…소속사 측 "지명 고맙지만 넷플릭스 방침 따른다"
이정재, 골든 글로브 불참…소속사 측 "지명 고맙지만 넷플릭스 방침 따른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1.0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정재가 미국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후보로 올랐으나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 '오징어 게임' 제작 투자사인 넷플릭스 보이콧 여파다.

이정재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는 1월 5일 "이정재가 2022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넷플릭스가 골든글로브에 출품 하지 않았다. 현지 내 보이콧 분위기와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등을 고려한 것"이라며 시상식 불참 사유를 전했다.

앞서 이정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2022 골든글로브 TV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다. 이 외에도 '오징어 게임'은 최우수 TV 시리즈, 배우 오영수는 TV부문 남우조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한국 TV 시리즈,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다.

1944년 시작한 골든글로브는 매년 미국 영화와 TV 시리즈를 대상으로 수상자를 가린다. 1956년부터는 TV 부문도 시상하고 있다. 오스카, 에미상에 버금가는 주요 시상식으로 불리지만 지난해 2월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 부패 스캔들이 폭로되고, 백인 위주 시상식이라는 비판과 함께 보이콧 운동이 일고 있다.

현재 미국 NBC는 골든글로브 중계를 취소한 상태다. 넷플릭스와 아마존 스튜디오, 워너미디어 등도 골든글로브 보이콧에 동참했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