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식 박사와 함께 읽는 ‘4.3과 제주 역사’ 시민강좌 개최
박찬식 박사와 함께 읽는 ‘4.3과 제주 역사’ 시민강좌 개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11.1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연구소, 17일부터 6주간 매주 수요일 제주4.3평화공원 내 4.3교육센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을 제주 역사 자체의 관점으로 접근, 제주4·3의 다양한 측면을 살펴볼 수 있는 시민강좌가 열린다.

제주4‧3연구소(이사장 이규배, 소장 허영선)는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함께 ‘2021년 열린 시민강좌 - 박찬식 박사의 <4‧3과 제주역사> 함께 읽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좌는 제주4‧3평화공원 내 제주4‧3교육센터에서 오는 17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6시30분부터 열린다.

박찬식 박사
박찬식 박사

이번 강좌는 박찬식 박사의 <4‧3과 제주역사>(도서출판각)를 중심으로 제주4·3 이전의 제주 해녀 항일운동과 남북한의 차이 인식, 역사적 기억과 재현, 진상규명 운동의 역사 등을 차례로 살펴본다.

수강생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선착순 30명을 모집하며, 제주4·3연구소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조해 이메일(jeju43@hanmail.net)로 접수하면 된다.

강좌는 모두 5강으로 이뤄졌다. 1강은 ‘항일운동과 4·3’, 2강 ‘4·3재판과 수형인의 행방’, 3강 ‘남북한 4·3 인식’, 4강 ‘4·3과 여순10·19, 대만2·28’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며, 5강은 조천리 하도리 항일운동 4·3유적을 찾아 걷고 생각해보는 답사로 마련됐다.

강사로 나서는 박찬식 박사는 서강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근대사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제주대학교 연구교수, 제주4·3위원회 전문위원, 제주4·3연구소장, 제주학연구센터장 등을 지냈다. 주로 제주 민중의 역사를 연구하고 있다. 『4·3과 제주역사』, 『4·3의 진실』, 『1901년 제주 민란 연구』, 『제주 민주화 운동사』(공저) 등을 썼다.

문의=제주4·3연구소 064-756-43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