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박군 측, 성추행 의혹 전면 부인 "작성자 고소"
트로트 가수 박군 측, 성추행 의혹 전면 부인 "작성자 고소"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10.27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온라인에서 트로트 가수 박군(본명 박준우)을 둘러싼 성희롱·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박군 측은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전면 부인했다.

박군의 매니지먼트사인 토탈셋은 27일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게시물 작성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소장을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토탈셋은 "박군의 모든 법정 소송을 적극 지원하겠다.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다.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특전사'가 언급된 점을 토대로 P씨가 박군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주경제 홍승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