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무역·연안항 조도 개선 추진…올해 화순·애월항
제주도 무역·연안항 조도 개선 추진…올해 화순·애월항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9.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관내 무역항 및 연안항 내 노후한 조명타워 등을 교체하는 조도 개선 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도내 무역항은 제주항과 서귀포항 등 2곳이고 연안항은 애월항, 한림항, 추자항, 화순항, 성산포항 등 5곳이다.

제주는 섬이라는 특성으로 인해 물류 이동이 대부분 항만을 통해 이뤄져 야간시간대 화물선 접안 및 작업 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명 개선이 요구돼왔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2018년부터 매년 항만 내 조도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성산포항과 서귀포항 내 나트륨투광등 140개를 고효율 LED투광등으로 교체했다.

올해는 화순항과 애월항을 대상으로 이달 중 조도 개선 사업이 시작될 예정이다.

화순항은 조도타워 나트륨투광등 40개를, 애월항은 나트륨투광등 20개를 고효율 LED투광등으로 교체하게 된다.

제주도는 사업 완료 시 화순항과 애월항의 조도가 종전 50룩스(lux)에서 100룩스로 개선되고 월평균 4000kWh의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1룩스는 촛불 1개 정도의 밝기이며 일반 사무실 내 조도가 300룩스로, 50룩스는 정밀 하역작업이 곤란한 일반 가로등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는 내년에 조명타워가 가장 많은 제주항을 대상으로 부두별 사용 빈도 등을 조사해 조도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