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박물관, 강병수 작가 기증사진전
제주대박물관, 강병수 작가 기증사진전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1.09.0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를 담다’ 주제로 9월 17일까지 박물관 1층서

제주대박물관이 고(故) 강병수 작가 기증사진전 ‘서귀포를 담다’를 오는 17일까지 박물관 1층 중앙홀에서 연다.

이번 전시회에는 강병수 작가의 기증 사진 가운데 1960~70년대 서귀포 사람들의 결혼과 상례, 새마을운동, 마을가꾸기 사업 등 40점과 카메라 2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를 통해 1960년대 마을길 공사, 토지개간, 밭일 등 다양한 공동체 활동에 참여하는 사람들과 옛 서귀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풀베기와 밭갈이 대회 모습, 송충이 잡는 학생, 고구마줄기 심기 농촌돕기에 나선 여고생 등 60년대 진귀한 현장 사진도 있다고 박물관은 설명했다.

1960년대 송충이 잡이를 하는 모습. 제주대박물관
1960년대 송충이를 잡는 모습. ⓒ제주대박물관

강병수 작가(1946~2019)는 15세에 사진에 입문한 이후 서른이던 1977년에 서귀포라이카사를 인수해 50여 년 동안 운영했다. 작가는 라이카사 사진가로 일하면서 1960~70년대 서귀포 관할 관공서와 학교, 마을의 크고 작은 행사와 변화하는 서귀포의 구석구석을 카메라에 담았다.

강병수 작가는 이후 제주대박물관을 비롯한 도내·외 기관에 서귀포 문화와 역사, 자연과 풍속 등 다양한 사진들을 기증했다. 또한 작가 가족들은 지난해 작가가 평생 애정을 갖고 수집한 카메라 100여 점을 제주대박물관에 기증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제주대학교 박물관 홈페이지(museum.jejunu.ac.kr)에서 영상으로 관람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