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 취소
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 취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1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당초 25일로 예정됐던 제3차 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 최종보고회를 연기하는 등 후속 일정이 모두 미뤄지게 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오는 15일 열릴 예정인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취소됐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전국으로 확산한데 따른 조치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광복절 경축식은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기관 및 단체장 등 50명 미만이 참석해 15일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참가자 다수가 고령인 점 등으로 인해 경축식 취소가 결정됐다.

경축식은 취소되지만 읍.면.동 주요 도로변에 태극기는 게양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유행 확산 차단을 위해 광복절 경축식을 취소할 수 밖에 없었다"며 "연휴 동안이 지역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가장 중요한 시점인 만큼 공직사회부터 '집에서 머무르기'를 실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