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7:11 (토)
제주시내 모 직장 관련 집단감염 사례 추가 확인
제주시내 모 직장 관련 집단감염 사례 추가 확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8.0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1646번 지표환자 발생 후 지금까지 18명 확진돼
8월 첫날 12명 확진 … 제주 누적 확진자 수 1764명으로 늘어
제주시 모 직장 관련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되는 등 제주 지역 내 확진자와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이어지면서 지난 1일 하루 동안 제주에서 12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시 모 직장 관련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되는 등 제주 지역 내 확진자와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이어지면서 지난 1일 하루 동안 제주에서 12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에서 지난 1일 오후 5시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돼 1일 하루 동안 12명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일 하루 동안 1873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돼 이 중 12명(제주 #1753~1764번)이 확진됐다고 2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 12명 중 6명은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제주 #1753, 1754, 1756, 1761, 1762, 1764번), 2명은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제주 #1758, 1760번), 4명은 코로나19 유증상자(제주 #1755, 1757, 1759, 1763번)로 파악됐다.

타 지역 확진자 접촉자로 확진된 2명(제주 #1758, 1760번)을 제외한 10명은 모두 제주 지역 거주자다.

특히 최근 제주시 소재 한 직장을 중심으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 ‘제주시 직장 5’ 집단감염 사례가 생겨났다. 지난 7월 27일 제주 1646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직장 내 동선이 겹쳤던 동료들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2일 오전 11시까지 모두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도 방역당국은 지표환자로 추정하고 있는 1646번 확진자 발생 이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제주시 소재 한 직장 동선과 관련해 연관성을 확인, 질병관리청과 협의를 거쳐 신규 집단사례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확진자 모두 같은 회사 소속은 아니지만 동선이 겹치고, 일부 공간을 공동 사용하면서 바이러스가 전파됐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제주시 직장 5’ 집단사례 확진자는 모두 제주지역 확진자이며, 타 지역 확진자는 없다.

지난 1일 확진자 중에는 4명(제주 #1753, 1756, 1761, 1762번) 역시 ‘제주시 직장 5’ 집단감염 관련인 것으로 확인됐다.

1753번은 제주 1701·1718번의 가족으로, 7월 29일부터 격리 중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1756번은 제주 1719번과 직장 내에서 동선이 겹쳤던 것으로 파악돼 검사 결과 확진됐다.

이에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1751번의 가족 1761·1762번 확진자도 ‘제주시 직장 5’ 집단감염 사례로 포함됐다.

이 밖에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2명 중 1명(제주 #1764번)은 가족 간 감염이며, 1명(제주 #1754번)은 선행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파악됐다.

1764번은 제주 1749번의 가족으로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됐다.

1754번은 제주 1667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 동일 장소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 후 확진된 사례 중 1758번은 7월 28일 부산시에서 입도한 관광객으로, 입도 전인 지난달 24일 부산시 8187번 확진자와 부산 지역에서 접촉한 이력이 있어 검사 결과 확진됐다.

또 1760번은 7월 29일 여행을 위해 서울에서 입도, 직장 동료(서울시 송파구 #3888)의 확진 소식에 따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 1755번·1757번·1759·1763번 확진자는 코로나19 관련 유증상이 나타나 자발적으로 검사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제주도는 확진자를 격리 입원 조치하고, 자택 및 숙소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또 확진자 진술과 신용카드 사용내역,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2일 오전 11시 현재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1764명으로, 이 중 도내 격리 중인 확진자는 191명, 부산시 이관 1명, 대전시 이관 1명, 서울시 이관 1명이다. 격리 해제자는 1570명(사망 1명, 이관 21명 포함)으로 파악됐다.

도내 가용병상은 153병상이며, 자가 격리자 수는 1525명(확진자 접촉자 998명, 해외입국자 52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